digital

[우주를 보다] 서로 마주보며 맞도는 희귀 '쌍소행성' 발견

입력 2018.07.13. 10:36 수정 2018.07.13. 11:06
자동 요약

서로를 바라보며 맞돌고 있는 신기한 소행성이 관측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구 근접 소행성(near-Earth asteroid)인 '2017 YE5'가 한개가 아닌 두개의 소행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州)에 있는 골드스톤 태양계 시스템 레이더(GSSR)로 관측한 결과 두개의 소행성이 서로의 궤도를 맞돌고 있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Arecibo/GBO/NSF/NASA/JPL-Caltech

서로를 바라보며 맞돌고 있는 신기한 소행성이 관측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구 근접 소행성(near-Earth asteroid)인 '2017 YE5'가 한개가 아닌 두개의 소행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21일 처음 발견된 2017 YE5는 지름이 약 900m 정도의 소행성으로, 당초에는 당연히 한개의 소행성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지난달 21일 2017 YE5가 지구 최근접 거리인 600만㎞까지 다가오면서 그 정체가 밝혀졌다. 캘리포니아주(州)에 있는 골드스톤 태양계 시스템 레이더(GSSR)로 관측한 결과 두개의 소행성이 서로의 궤도를 맞돌고 있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레이더로 촬영한 실제 이미지 (사진=Arecibo/GBO/NSF/NASA/JPL-Caltech)

NASA에 따르면 놀랍게도 두 소행성은 비슷한 사이즈로 서로를 한바퀴 도는데 20~24시간이 걸린다. 다만 한개가 다른 소행성에 비해 색깔이 더 어두워 성분이 다를 것이라는 것이 NASA 측의 설명으로 쌍둥이는 아닌 셈이다.

NASA 측은 "태양계 내에서 쌍소행성이 발견되는 것도 흔치 않지만 질량이 비슷한 것은 더욱 드물다"면서 "두 천체가 어떻게 생성됐는지 밝혀내는 것 자체가 태양계의 진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