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 씨, 안희정과 격의 없어" 증언..검찰에선 반박

채승기 입력 2018.07.11. 21:3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행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네 번째 재판이 11일 열렸습니다.

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나온 전 수행비서 어모 씨는 당시 경선 캠프 분위기가 자유로웠고, 피해자 김지은 씨가 안 전 지사를 격의없이 대했다고 증언했습니다.

그러나 반대 신문에 나온 검찰은 어 씨가 김지은 씨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 정도로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면서 증언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