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친구들아 먼저 간다'..여중생, 유서 남기고 투신사망(종합)

입력 2018.07.11. 21:20

11일 오후 4시 27분께 경북 경주시 안강읍 한 아파트 뒤편 도로에서 이 아파트 9층에 사는 A(15·중1)양이 추락해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친구들아 미안하다, 먼저 간다'는 요지의 유서를 남겼다.

A4용지에 쓴 유서는 거실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이 혼자 자신의 집에 있다가 창문을 통해 스스로 뛰어내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주=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11일 오후 4시 27분께 경북 경주시 안강읍 한 아파트 뒤편 도로에서 이 아파트 9층에 사는 A(15·중1)양이 추락해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친구들아 미안하다, 먼저 간다'는 요지의 유서를 남겼다. A4용지에 쓴 유서는 거실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이 혼자 자신의 집에 있다가 창문을 통해 스스로 뛰어내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