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원세훈, 대북공작금으로 호텔서 꽃배달·안마비 지출"

문창석 기자 입력 2018.06.25. 12:18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재직 시절 수십억원의 대북공작금으로 빌린 최고급 호텔 스위트룸에서 꽃배달과 식사, 안마 등 개인적인 목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한 정황이 법정에서 제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김선일) 심리로 25일 열린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과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의 공판에는 2013년 9월 국정원 감사관실 과장으로 일하며 대북공작국에 대한 정기감사를 실시한 A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3년 대북공작국 감사한 국정원 직원 증언
"스위트룸 키 갖고 다녀"..변호인 "근거없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 News1 박지수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재직 시절 수십억원의 대북공작금으로 빌린 최고급 호텔 스위트룸에서 꽃배달과 식사, 안마 등 개인적인 목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한 정황이 법정에서 제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김선일) 심리로 25일 열린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과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의 공판에는 2013년 9월 국정원 감사관실 과장으로 일하며 대북공작국에 대한 정기감사를 실시한 A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원 전 원장은 최 전 차장 등을 통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풍문성 비위 정보를 수집하게 하고, 대북공작금 28억원을 전세보증금으로 유용해 JW메리어트 호텔 스위트룸을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등 국고손실을 가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검찰은 A씨가 작성한 대북공작국 감사 결과 보고서를 법정에서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원 전 원장이 2013년 3월22일 퇴임한 이후에도 그해 4월25일까지 호텔 객실을 이용했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검찰은 A씨가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 안보 업무 관련으로 이용했다고 하는데, 원장 퇴임 이후에도 업무와 관련이 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진술했다고도 밝혔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해당 객실에 머문 2012년 8월11일 오전에 4만여원의 부식을 요청해 식사한 호텔 부가서비스 사용 내역을 제시했다. 검찰 측은 "이날은 토요일인데, 국정원장이 공무수행으로 호텔 스위트룸에서 아침식사를 했다는 건 상상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특히 원 전 원장이 2012년 9월20일과 11월30일 해당 스위트룸에서 9만8000원 상당의 꽃배달 서비스를 이용했다는 사용 내역도 제시됐다. 이와 관련해 A씨는 검찰에서 "원 전 원장은 해당 호텔을 안가로 상당히 자주 이용하며 각종 식사비·안마비를 지출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원 전 원장이 사적으로 호텔을 사용했다고 결론내린 근거를 묻는 질문에 "실질적으로 공작활동에 활용돼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며 "대북공작국장이 관리했다면 모르겠지만, 원 전 원장이 직접 호텔 카드키를 가지고 다녔다"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김 전 국장 측 변호인은 "(대북공작과 관련해) 비밀리에 만나야 하는 사람이라 원 전 원장이 (호텔 사용 내역을) 다른 직원에게 이야기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또 "안가를 자주 이용했고 부대서비스를 이용했다는 사실만으로 원 전 원장이 사적 목적으로 스위트룸을 사용했다고 단정할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A씨는 "수행 직원을 통해 거의 매일에 가깝게 자주 간 것으로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themo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