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인규, 뜬금없는 보도자료 배포.."'논두렁 시계'는 '원세훈 작품'" 주장 반복

장용진 입력 2018.06.25. 10:32 수정 2018.06.26. 09:38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적폐청산' 수사가 시작되자 미국으로 출국해 돌아오지 않고 있는 이인규 전 대검 중앙수사부장이 25일 갑자기 기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담은 서신을 보내 배경을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전 중수부장은 서신에서 "'논두렁 시계' 보도는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망신을 주기 위해 기획한 것"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 前 대통령 측 "이인규 교묘하게 왜곡하고 있다" 불쾌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적폐청산’ 수사가 시작되자 미국으로 출국해 돌아오지 않고 있는 이인규 전 대검 중앙수사부장이 25일 갑자기 기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담은 서신을 보내 배경을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전 중수부장은 서신에서 “‘논두렁 시계’ 보도는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망신을 주기 위해 기획한 것”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 당시 자신을 비롯한 검찰 수뇌부가 노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하려 하자 원 전 원장이 “불구속 수사하는 대신 망신을 주라”면서 ‘논두렁 시계’를 거론했다는 것이다.

이 전 중수부장은 당시 ‘논두렁 시계’를 보도한 KBS와 SBS, 조선일보를 거론하면서 “KBS 9시 뉴스 보도는 국정원 대변인실이 개입해 이뤄졌고, SBS는 원 전 원장이 개인 인연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 전 중수부장이 2015년 이후 '자신은 노 전 대통령을 망신주려 한 적 없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한 짓'이라는 주장을 반복해 왔다.

이 전 중수부장의 서신과 관련해 검찰은 매우 당혹해 하는 눈치다. 최근 검찰은 ‘사법농단’과 ‘삼성 노조와해 공작’ 등에 대한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노 전 대통령이나 이 전 중수부장에 대한 수사는 현재로서는 진행되는 것이 없다.

언론의 관심도 드루킹 특검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에 집중돼 있는 상황이어서 이 전 중수부장이 갑자기 서신을 보내 굳이 자신의 입장을 해명하려 들 이유가 없다는 점에서 의구심을 갖는 시각도 있다.

서울시내 검찰청에 근무하는 한 간부검사는 “뜬금없다”면서 “도대체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최근 한 언론이 ‘이인규 검사장이 미국에서 살고 있다’며 관련 근황이 담긴 사진을 보도한 것이 직접적인 계기가 됐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 측은 '이 전 중수부장이 또다시 교묘한 왜곡과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노 전 대통령 측은 “피아제 시계는 노건평씨 쪽을 통해 전달됐지만, 권양숙 여사가 받지 않았다”면서 “이에 건평씨 측이 당혹해하자 권 여사가 ‘논두렁에 버리든 알아서 처리하시라’고 한 것인데, 이 전 중수부장이 이를 교묘하게 왜곡하고 있다”라고 불쾌해 했다.

장용진 기자 ohngbear1@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