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 "친박, 내가 나가면 당 지지율 오른다 해..한번 보겠다"

입력 2018.06.24. 19:21 수정 2018.06.24. 19:34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4일 당내 '친박' 성향 의원들을 겨냥해 "당 지지율이 오르는지 한번 보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친박들이 내가 나가면 당 지지율이 오른다고 했다"며 "당 지지율이 오르는가 한번 봅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당 대표직을 사퇴하면서 '친박 청산'을 역설한 것과 관련해 추가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자 '묵묵부답'하면서 병원을 빠져나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JP 빈소 찾은 홍준표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오른쪽)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가운데는 강효상 의원. 2018.6.24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4일 당내 '친박' 성향 의원들을 겨냥해 "당 지지율이 오르는지 한번 보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친박 앞잡이들 청산했어야"...한국당 '참패' 책임공방(CG) [연합뉴스TV 제공]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친박들이 내가 나가면 당 지지율이 오른다고 했다"며 "당 지지율이 오르는가 한번 봅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당 대표직을 사퇴하면서 '친박 청산'을 역설한 것과 관련해 추가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자 '묵묵부답'하면서 병원을 빠져나갔다.

홍 전 대표는 JP 조문을 한 소회를 말해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에는 거듭해서 "됐다"고 잘라 말했다.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홍 전 대표가 선거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당 대표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강효상 의원이 홍 전 대표를 수행해 함께 조문했다.

se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