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JP 조문 "아직 논의 못해..가시는 길 불편함 없이 조치"

이재원 김태은 기자 입력 2018.06.23. 20:05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조문이 아직 논의되지 못했다고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전했다.

한병도 정무수석은 이날 저녁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을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조문 여부에 대해 "아직 (문 대통령이) 러시아에 계셔서 저희들이 그런 논의는 못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경제 발전에 큰 역할"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23일 오후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2018.6.23/뉴스1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조문이 아직 논의되지 못했다고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전했다.

한병도 정무수석은 이날 저녁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을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조문 여부에 대해 "아직 (문 대통령이) 러시아에 계셔서 저희들이 그런 논의는 못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총리의 별세를 보고받았으나 러시아 순방 일정이 진행되는 중이어서 별도의 메시지를 전달하지는 않았다고 한 수석은 설명했다.

한 수석은 대신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인께서는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을 위해서 큰 역할을 하신 걸로 모든 국민이 알고 생각하고 있다"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이어 "지금 우리는 경제발전과 민주주의가 병행발전하는 선진국이 됐다. 그 유지를 받들어서 더 앞으로 나아가는 그런 대한민국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행정자치부를 통해서 가시는 길에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를 다하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재원 김태은 기자 taie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