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포스코 차기회장 최정우..20년만에 첫 非서울대·非엔지니어

오상헌 기자 입력 2018.06.23. 17:05 수정 2018.06.23. 20:14

최정우(61) 포스코켐텍 사장이 매출 60조원의 국내 1위, 세계 5위 철강회사인 포스코의 새 선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최 회장 내정자는 포스코의 유일한 외부 출신 최고경영자(CEO)였던 김만제 전 회장이 퇴임한 1998년 이후 20년 만에 나온 첫 비(非) 서울대·창립 후 첫 비 엔지니어 출신 CEO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6년 정통 포스코맨, 비철강 재무·전략통 구조조정 전문가
"철강 이상의 글로벌 포스코 적임", 권오준 전 회장과 관계는 부담
23일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로 확정된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 © News1(비

(서울=뉴스1) 오상헌 기자 = 최정우(61) 포스코켐텍 사장이 매출 60조원의 국내 1위, 세계 5위 철강회사인 포스코의 새 선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최 회장 내정자는 포스코의 유일한 외부 출신 최고경영자(CEO)였던 김만제 전 회장이 퇴임한 1998년 이후 20년 만에 나온 첫 비(非) 서울대·창립 후 첫 비 엔지니어 출신 CEO다.

포스코 사외이사 7인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원회는 경영전략·재무·구조조정 등 비철강 분야의 기획·전략통으로 꼽히는 최 내정자가 "'철강 그 이상의(Steel and Beyond)' 글로벌 기업으로 포스코가 변신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정 배경을 23일 설명했다.

최 내정자는 1957년생으로 동래고와 부산대 경제학과를 나와 1983년 포스코에 입사했다. 이후 36년 동안 포스코에서 한 우물을 판 정통 포스코맨이다. 재무관리, 감사 분야 등에서 잔뼈가 굵었으며 정도경영실장,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포스코대우 기획재무본부장 등 철강 이외의 분야와 계열사에서 많은 경력을 쌓았다.

최 내정자는 2015년 7월부터 포스코 가치경영센터장을 역임하면서 그룹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7년 2월부터 포스코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아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후 지난 2월부터 포스코켐텍 대표이사 사장으로 옮겨 전기차 배터리 소재 사업을 진두지휘했다.

회사 관계자는 "포스코 50년 역사에서 첫 비엔지니어 출신 CEO가 나왔다"고 했다. 지방대 출신인 최 내정자는 1998년 이후 20년 만에 나온 비(非) 서울대 출신 CEO이기도 하다. 외부 출신인 김만제 전 회장 퇴임 이후 포스코는 유상부·이구택·정준양·권오준 전 회장에 이르기까지 모두 서울대 공대 출신 CEO가 경영권을 장악했다. 정치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S대 마피아', '포피아(포스코+마피아)' 비판이 끊이지 않았던 배경이다.

최 내정자는 당초 지난 4월 권오준 전 회장 사임 이후 진행된 차기 CEO 선임 과정에선 유력 후보군으로 꼽히지 못 했다. 자천타천 출사표를 던진 전·현직 후보군에 비해 인지도가 높지 않았고, 정치적 외풍·외압 논란에서 비껴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철강업계 안팎에선 이번 포스코 차기 회장 인선이 다소 의외라는 평가도 나온다.

회사 내부에선 그러나 철강기업을 넘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고 있는 포스코에 최 내정자의 리더십이 적임이라는 분석도 많다. 비엔진니어 출신으로 재무·전략·기획은 물론 구조조정 업무를 두루 경험한 데다 그룹의 주력 신사업 전기차 배터리 소재를 담당하는 포스코켐텍 사장으로 근무한 경력도 있어서다.

포스코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진행한 승계 카운슬과 CEO후보추천위원회도 최 내정자가 "4차 산업혁명의 물결 속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고, 포스코의 새로운 기업 문화를 창출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철강 공급과잉과 무역규제 심화 등 철강업계 전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비철강 사업에서 획기적으로 도약하려면 혁신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최 내정자가 전임인 권 전 회장과 가까운 인사라는 점에서 '최정우 체제'가 안착하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리고 진통이 불가피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최 내정자는 권 전 회장 재임 당시 포스코의 콘트롤타워인 가치경영센터장을 지내 권 전 회장의 측근으로 꼽힌다. 권 전 회장 등과 가까운 포스코 내부 세력을 '적폐'로 규정하고 회장 선임 절차 중단을 요구해 온 범여권을 중심으로 반대 여론이 일 가능성도 있다.

bborir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