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원룸서 화재..소방당국 "고양이가 전기 레인지 작동" 추정

입력 2018.06.23. 08:46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주택에서 22일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다.

23일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36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5층짜리 원룸 건물 3층에서 불이 났다.

불은 10분여만에 완전히 꺼졌으나 집주인 한모(31·여)씨가 연기를 들이마셔 현장에서 가벼운 응급처치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한씨가 기르는 고양이가 전기 레인지를 작동시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로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주택에서 22일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다.

23일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36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5층짜리 원룸 건물 3층에서 불이 났다.

불은 10분여만에 완전히 꺼졌으나 집주인 한모(31·여)씨가 연기를 들이마셔 현장에서 가벼운 응급처치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한씨가 기르는 고양이가 전기 레인지를 작동시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고양이가 전기 레인지를 작동시켰다는 목격자 진술이나 구체적인 증거는 없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ih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