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보석 기각' 우병우, 또 석방·구속 갈림길..28일 심문

입력 2018.06.21. 17:51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해 달라며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을 청구했다가 기각당한 우병우(51)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약 2주 만에 또 구속·불구속 여부를 놓고 법원의 판단을 받는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28일 오전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 등을 판단하기 위한 심문기일을 열고 검찰과 우 전 수석 측의 의견을 듣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불법사찰' 구속기간 내달 만료..검찰, '국정농단' 2심 재판부에 구속 요청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해 달라며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을 청구했다가 기각당한 우병우(51)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약 2주 만에 또 구속·불구속 여부를 놓고 법원의 판단을 받는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28일 오전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 등을 판단하기 위한 심문기일을 열고 검찰과 우 전 수석 측의 의견을 듣는다.

국가정보원을 동원해 공직자와 민간인을 불법사찰한 혐의로 지난 1월 4일 구속기소 된 우 전 수석의 최장 구속 기간인 6개월이 곧 끝나기 때문이다.

앞서 우 전 수석은 국정농단을 묵인하고 자신의 개인 비위 의혹에 대한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내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 판결은 법정구속을 함께 선고한 것은 아니어서 현재 우 전 수석의 구속과는 직접 관련이 없다.

구속과 직접 관련을 맺는 불법사찰 혐의를 두고 재판이 길어지면서 검찰은 지난 19일 우 전 수석의 구속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하고, 구속영장 추가 발부를 요청했다.

우 전 수석이 법적 책임을 대통령이나 부하 직원에게 전가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데다 석방된다면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크다는 게 검찰의 주장이다.

이에 우 전 수석의 변호인은 "불구속 재판의 원칙은 1심이든 현재의 항소심이든 지켜져야 한다"며 맞섰다.

재판부는 우 전 수석 측이 정식으로 심문 절차를 열어 구속 여부를 판단해 달라고 요구함에 따라 이달 28일 심문기일을 열기로 했다.

우 전 수석은 이달 초에도 불법사찰 등 혐의를 심리하는 1심 재판부에 보석을 청구한 바 있다.

당시 우 전 수석은 "진실이 밝혀지고 제 명예가 회복되기 전에는 도주를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석방을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sncwo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