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지비 연간 수천만원' 충남지사 관사 논란..당선인 사용 고심

입력 2018.06.21. 07:00 수정 2018.06.21. 07:38

민선 7기 충남도정 출범을 10여일 앞두고 도지사 관사 사용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전임 지사의 성 추문을 계기로 관치시대의 산물인 관사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이 사용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각하거나 공익공간으로 활용해야" vs "업무연장 공간..도민 뜻 고려해 결정"
대전·세종시는 이미 폐지..전국 17개 광역단체 중 7곳만 사용
충남지사 관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민선 7기 충남도정 출범을 10여일 앞두고 도지사 관사 사용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전임 지사의 성 추문을 계기로 관치시대의 산물인 관사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이 사용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21일 충남도에 따르면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에 있는 충남지사 관사는 2012년 말 충남도청이 대전에서 홍성·예산 일대 내포신도시로 이전하면서 지어졌다.

건물면적 340.8㎡ 규모로, 집무실 등 도지사 생활공간, 회의실, 경비실, 창고 등을 갖췄다.

전기요금, 상하수도, 공공요금 등 관리비가 연간 500여만원 정도이며, 목재인 건물 외벽의 방습을 위한 페인트칠 등 유지관리에 연간 1천만원 정도 소요된다.

청원경찰 3명이 교대로 근무하는 만큼 인건비를 포함하면 연간 수천만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추산된다.

대전시와 세종시의 경우 각각 전임 시장이 관사 폐지를 공약하고 실천해 관사가 없는 상황이다.

대전시장 관사는 2002년 염홍철 전 시장의 당선과 함께 폐지됐다.

관사를 복지시설화하겠다는 염 전 시장의 선거 공약에 따라 리모델링을 거쳐 현재 대전시립어린이집으로 사용 중이다.

6·13 지방선거를 통해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세종시장도 2014년 6월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던 관사 폐지를 실현했다.

이 시장은 당시 세종시 조치원읍 죽림리에 있던 전용면적 128.9㎡(임차금 1억7천만원) 규모의 관사 아파트에 대한 전세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인근 한 아파트를 자부담으로 임차해 입주했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관사를 운영하는 시·도는 충남을 포함해 7곳 뿐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기철 충남도의원은 "관사는 전근이 잦은 임명직 공무원을 위한 관치시대의 산물로, 지금의 지방자치 시대에는 맞지 않는다"며 "민선 7기가 도래하기 전 서둘러 관사를 폐쇄하고 매각하거나 공익적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공관은 사적인 공간이라기보다는 도지사의 업무 연장 공간으로 봐야 하는 측면도 있다"며 "도민과 언론인 등의 뜻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