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2·12 쿠데타 당시 해·공군, 전두환 세력에 반기"

입력 2018.06.19. 17:34

12·12 군사쿠데타 당시 해군과 공군이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에 반기를 든 정황이 미국 정부 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해당 문서를 입수해 분석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조만간 공개 보고회를 열어 12·12와 5·18 당시 미국 정부의 역할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5·18기록관은 12·12 당시 해·공군 지휘부가 쿠데타 세력에 반기를 들었으며 자칫 내전으로까지 번질 수도 있다는 첩보를 미국 정부 측이 입수한 것으로 파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18기록관, 미국 정부 기밀문서 종합 분석 결과 23일 발표
12·12 쿠데타 주도 세력이 남긴 기념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12 군사쿠데타 당시 해군과 공군이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에 반기를 든 정황이 미국 정부 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해당 문서를 입수해 분석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조만간 공개 보고회를 열어 12·12와 5·18 당시 미국 정부의 역할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5·18기록관은 미국 언론인 팀 셔록(67)이 지난해 기증한 3천530쪽 분량 59개 기밀문서에 대한 종합 분석 결과를 23일 오후 3시 광주 금남로 국제교류센터에서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분석 결과 대부분이 기존에 알려진 내용이지만, 주한미국대사관과 미국 정부가 주고받은 첩보 자료 일부에 12·12 당시 우리 군 내부 동향이 담겨있다고 5·18기록관은 설명했다.

5·18기록관은 12·12 당시 해·공군 지휘부가 쿠데타 세력에 반기를 들었으며 자칫 내전으로까지 번질 수도 있다는 첩보를 미국 정부 측이 입수한 것으로 파악했다.

관련 문건이 정보보고 수준의 자료이지만, 12·12 쿠데타가 한반도 안보 위기로 비화하지 않도록 미국 정부가 움직인 상황을 추정할 수 있다고 기록관 측은 강조했다.

나의갑 5·18기록관 관장은 "짧은 분량의 문건이지만 12·12 전후로 미국 정부가 한국 사회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상황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광주에서 기자회견 하는 팀 셔록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당 자료를 기증한 팀 셔록은 5·18 당시 미국 정부와 전두환 신군부 사이에 오간 비밀 통신기록 '체로키 파일'을 폭로했다.

그는 지난해 광주에 머물며 미국 정부 기밀문서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 사건 일자와 시간대별 분류·정리, 문서 해제 작업을 한 뒤 주요 내용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팀 셔록은 5·18 당시 미국 정부가 전두환 신군부 내부 상황, 시민군의 동향 등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음에도 광주항쟁이 한국과 자국 안보 이익에 위협을 초래한다고 결론지었다고 분석했다.

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