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카 이동형 "MB, 다스 횡령금 처리 보고받고 '잘했다' 칭찬"

윤지원 기자,이균진 기자 입력 2018.06.19. 16:06

비자금 횡령·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77)이 조카 이동형다스 부사장(54)으로부터 다스 비자금 120억원 조성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이를 칭찬했다는 증언 내용이 공개됐다.

조서에서 그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 매출액과 횡령금을 회사 이익으로 어떻게 처리할지 등에 대해 궁금해 할 것 같았고 칭찬받고 싶어서 이 문건을 작성했다"고 동기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관저서 도곡동 땅과 횡령금 처리 보고해"
MB "보고받은 일 기억없다"
110억 원대 뇌물수수와 다스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6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이균진 기자 = 비자금 횡령·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77)이 조카 이동형다스 부사장(54)으로부터 다스 비자금 120억원 조성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이를 칭찬했다는 증언 내용이 공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19일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이 부사장의 진술조서를 제시했다. 동형씨는 이 전 대통령의 큰 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이다.

조서에 따르면 이씨는 매년 이 전 대통령에게 다스 이익을 보고해온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및 권승호 전 다스 전무가 퇴사한 뒤인 2008년 12월 당해 연도 다스 경영 보고문건을 작성해 이 전 대통령에 전달했다.

조서에서 그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 매출액과 횡령금을 회사 이익으로 어떻게 처리할지 등에 대해 궁금해 할 것 같았고 칭찬받고 싶어서 이 문건을 작성했다"고 동기를 설명했다.

이씨가 언급한 횡령금은 회계직원 조모씨가 횡령한 120억원을 말한다. 당시 다스 경영을 관리하던 이씨는 횡령금 중 회수한 돈을 다스 회계에 반영하는 대신 해외 미수채권을 송금받은 것처럼 위장해 법인세 31억4554만원을 포탈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수액을 이익금으로 반영할 경우 세금 문제와 더불어 같은 시기 조성된 비자금 300억원이 드러날 우려도 있었다.

이씨는 검찰 조사에서 경영보고 문건과 도곡동 땅 자금관리 내역을 담은 문건 봉투를 이 전 대통령에 전달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청와대 관저 응접실에서 (이 전 대통령과) 1대1 티타임을 가졌는데 이 때 도곡동 땅 자금 내역과 120억원을 잘 처리했다고 보고했더니 이 전 대통령이 '동형이 잘했네. 너 혼자 다 해도 되겠다'라고 칭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칭찬 받는 일이 극히 드문데 나를 칭찬해서 기억에 남는다"고도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 같은 사실을 일체 부인했다.

이날 공개된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진술조서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청와대 가족 모임 후 이동형을 불러 보고 받은 사실이 있느냐'는 검찰 질문에 "보고 받은 기억이 없다"고 답했다. 또 이씨가 횡령금 처리와 관련한 경영 보고 문건을 전달했다는 의혹도 부인했다.

yjw@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