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부선 "제 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세요"(종합)

입력 2018.06.17. 21:57 수정 2018.06.18. 17:41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자기 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부선 모금운동에 동참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자한당 바미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 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태경 "더는 직접 개입하지 않겠다"
배우 김부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김승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자기 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부선 모금운동에 동참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자한당 바미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 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고 썼다.

이어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하겠습니다"라며 "아파트 투명관리 요청할 때는 모른 척하더니…T.T"라고 올렸다.

앞서 일부 네티즌들은 김 씨에게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 의원은 17일 트위터에 "김부선 씨로부터 앞으로 정치인은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요청을 받았다"면서 "당신의 일이 정치적 이슈가 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 김부선 씨 요청을 적극 수용하고 오늘부로 저는 직접 개입은 하지 않으려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김 씨는 17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하 의원을 겨냥한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 씨는 페이스북에 "하태경 의원님 개인을 겨냥하여 기사 링크한 게 아닙니다. 하 의원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기사보는 게 좀 불편했습니다. 이 일로 상처받으셨다면 하태경 의원님께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적었다.

fusionjc@yna.co.kr

kind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