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선택 6.13]고남석 연수구청장 당선인 "구민 의견 받들겠다"

이종일 입력 2018.06.15. 00:10

고남석 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구청장 당선인은 14일 "35만 연구구민의 의견을 받들겠다"고 밝혔다.

고 당선인은 이날 당선 소감문을 통해 "항상 처음 같은 마음으로 4년을 살겠다"며 이같이 표명했다.

고 당선인은 "앞으로의 4년은 오직 주민의, 주민을 위한, 주민에 의한 연수구를 만들겠다"며 "연수구청장은 고남석이 아니라 35만 연수구민"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당선 소감문 발표
"문재인 정부와 협력, 공약 이행할것"
고남석(앞줄 왼쪽) 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구청장 당선인이 13일 연수구 선거사무소에서 지지자들로부터 환호를 받으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 고남석 당선인 제공)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고남석 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구청장 당선인은 14일 “35만 연구구민의 의견을 받들겠다”고 밝혔다.

고 당선인은 이날 당선 소감문을 통해 “항상 처음 같은 마음으로 4년을 살겠다”며 이같이 표명했다.

그는 “지난 23년 동안 연수구에서 정치인으로 살아오면서 여러 번 선거를 치뤘지만 이번 지방선거는 달랐다”며 “차창 밖으로 손을 흔들어주고 제 손을 꼭 잡고 간절한 눈빛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씀해준 연수구민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수구민의 염원인 GTX-b 노선의 조속한 착공, 청학역 조기 착공, 청학역과 구로역을 잇는 제2경인선 구축 등은 중앙정부의 지원 없이는 실현하기 힘들다”며 “모든 힘을 받쳐 문재인 정부와 협력해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고 당선인은 “앞으로의 4년은 오직 주민의, 주민을 위한, 주민에 의한 연수구를 만들겠다”며 “연수구청장은 고남석이 아니라 35만 연수구민”이라고 했다.

또 “주민 여러분의 의견을 받들어 연수구 행정을 펼치겠다”며 “연수구를 반드시 21세기형 미래도시, 국제미래생명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종일 (apple223@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