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北, 장성급 회담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 요구

오종택 입력 2018.06.14. 23:23
자동 요약

북한이 장성급 회담에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북한은 14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제8차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판문점선언의 이행 차원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협의를 거치겠지만 북한이 비핵화 과정을 지속하고, 남북·북미 간 대화 국면이 지속되는 동안에는 한미가 함께 하는 대규모 군사훈련이 중단될 가능성이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군사적 압박 유연한 변화" 주문
오는 8월 UFG부터 3대 연합훈련 중단 가능성
【파주=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쪽 통일각 앞에서 남북 장성급회담을 마친 북측 대표단이 남쪽 대표단을 환송하고 있다. 2018.06.14. photo@newsis.com


【판문점·서울=뉴시스】국방부 공동취재단·오종택 기자 = 북한이 장성급 회담에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이에우리 측은 즉답을 피했지만 대화 국면이 지속되는 동안 훈련 중단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한은 14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제8차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판문점선언의 이행 차원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회담에 앞서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발언을 근거로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 연합훈련의 중단을 요구할 거라는 관측이 있었다.

실제로 회담 중 북측이 이 문제를 거론하며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했으나 우리 측은 "상호 군사적 신뢰 구축을 통해서 우려를 해소할 수 있고, 한미 간 협의를 진행 중"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처음 언급한 뒤 현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를 누차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장성급 회담이 열리는 동안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조치를 실천하고, 적대관계 해소를 위한 남북 간, 북미 간 성실한 대화가 지속된다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상호 신뢰구축 정신에 따라 대북 군사적 압박에 대해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당장 한미 군 당국은 오는 8월 계획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중지하기 위한 협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협의를 거치겠지만 북한이 비핵화 과정을 지속하고, 남북·북미 간 대화 국면이 지속되는 동안에는 한미가 함께 하는 대규모 군사훈련이 중단될 가능성이 높다.

UFG 연습을 비롯해 매년 3~4월 실시하는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 등이 이에 포함된다.키리졸브는 북한이 남침해 한반도에서 전면전이 일어났을 경우를 가정해 진행하는 훈련으로, 실제 병력과 장비가 움직이는 야외기동훈련(FTX)인 독수리 훈련과 병행한다.

미군은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하는 이 훈련에 매년 대규모 병력을 투입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확산되면서 항모 전단과 전략 폭격기 등 전략자산의 훈련 참여도 크게 늘었다.

【서울=뉴시스】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뉴시스DB)


UFG 연습은 합동지휘소 연습으로 컴퓨터 전략시뮬레이션에 의한 모의 훈련이지만 이 연습을 전후로 미군 전략자산이 한반도에 자주 출몰했다.

북한은 그 동안 3대 연합훈련을 "북침전쟁 소동"으로 간주하고, 한미 연합훈련 시기가 다가오면 날선 비난과 함께 중단을 요구했었다.

ohjt@newsis.com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