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참패 원인.."홍준표 막말·사당화 논란 주된 이유"

입력 2018.06.14. 20:0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그렇다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참패 원인이 무엇일까요? 당의 간판이었던 홍준표 전 대표의 잇따른 막말과 사당화 논란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어서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결국, 사퇴 카드를 꺼내 든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한 쓴소리는 곳곳에서 터져 나왔습니다.

막말과 사당화 논란이 보수 침몰을 불러왔다는 지적입니다.

▶ 인터뷰 : 김태흠 /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하며 보수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습니다."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라는 지방선거 구호가 예고된 참사를 불러왔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홍철호 의원은 당 지도부가 지방선거 구호를 잘못 생각했다며 한국당이 남북 관계 대응에 실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여론조사 결과를 평가절하했던 홍준표 전 대표의 판단 실패도 선거 참패의 주된 요인으로 꼽힙니다.

그동안 홍 전 대표는 여론조사 결과를 비판하며 '바닥 민심은 다르다'는 주장은 물론 특정 여론조사 기관을 집중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권형기 /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전반적으로 여론조사를 하면 정확한 (민심은) 알 수 없지만, 기본적으로 민심의 흐름·줄기는 드러날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표가 실패하지 않았나…."

홍 전 대표는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선거 참패 후유증은 자유한국당에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김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