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故노무현 묘역 찾은 송철호 "새삼 그립고 감사하다"

이윤기 기자 입력 2018.06.14. 18:40

"대통령님 그립습니다. 님의 높고 깊은 뜻 항상 간직하겠습니다. 사람 사는 세상. 울산광역시장 당선인 송철호."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당선인이 14일 오후 4시께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이같이 적었다.

송 당선인은 참배 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너럭바위를 바라보며 "대통령이 새삼 그립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무현 정치입문 권유 떠올라 부인 홍씨 '울컥'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당선인과 부인 홍영혜씨 14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18.6.14/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대통령님 그립습니다. 님의 높고 깊은 뜻 항상 간직하겠습니다. 사람 사는 세상. 울산광역시장 당선인 송철호."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당선인이 14일 오후 4시께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이같이 적었다.

송 당선인의 부인 홍영혜씨와 박태완 중구청장 당선인, 이선호 울주군수 당선인, 울산시당 관계자 등 100여명이 이날 김해 봉하마을 찾았다.

참배를 위해 송 당선인과 민주당 울산시당 관계자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하는 동안 부인 홍영혜씨가 내내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자 주위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홍씨가 그토록 눈물을 참을 수 없었던 이유는 1991년 노 전 대통령의 일화가 떠올랐기 때문이다.

홍씨는 "남편이 처음 정치에 입문할 당시에 노 전 대통령의 전화 통화 기억이 떠올랐다"며 "그때 그분이 우리가 이런 (정치)일을 하려고 하는데 남편이 밤에 늦게 들어올 수도 있고 영혜씨가 많이 힘들 거라며 말한 기억이 새삼 사무친다"고 말했다.

송 당선인은 참배 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너럭바위를 바라보며 "대통령이 새삼 그립다"고 말했다.

그는 "'그깟 대통령 직함이 뭐가 그리 중하냐'고 했던 그의 말이 떠오른다"며 당시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 하면서 민주주의가 완성되지 않았고 남북통일의 길이 잘 되지 않았으니 초선 국회의원으로 다시 돌아가겠다"고 송 당선인에게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싸워서 민주주의 길을 다시 세우고 민족 통일의 길로 나아가련다"며 송 당선인에게 "나와 또 출마하자"고 권유했다.

송 당선인은 "그랬던 노 대통령이 새삼 그립고 또 감사의 마음이 든다"며 눈시울을 적셨다.

그는 참배 후 돌아서는 길에도 줄곧 부엉이 바위를 응시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당선인의 부인 홍영혜씨가 14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18.6.14/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부인 홍씨 역시 눈물을 참으며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뒤돌아보고 또 뒤돌아봤다.

송 당선인은 "대통령께서 사람 사는 세상을 말씀하셨다"며 "마찬가지로 사람이 주인이 되는 시민주권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해 봉하마을 방문에 앞서 오전 9시께 송 당선인은 민주당 울산시당 관계자와 지방선거 당선인들과 함께 울산대공원 현충탑을 찾았다.

6·13 지방선거에서 52.9%를 득표해 40.1%의 김기현 후보를 제치고 정계 입문 26년만에 '8전9기'로 울산시장에 당선된 송 당선인은 방명록을 통해 "순국선열들의 희생을 결코 헛되이 하지 않게 시정을 잘 이끌겠다"고 기록을 남겼다.

송 당선인은 곧바로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 당선소감과 선거대책본부의 7대 목표 136개 사업을 토대로 하는 인수위 구성과 향후 시정 구상 방향을 발표하며 '시민주권시대'로 한 발 더 나아갔다.

bynaei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