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완벽히 몰락'한 한국당 부산..'마지못한 짧은 반성문'

박기범 기자 입력 2018.06.14. 14:55 수정 2018.06.14. 17:55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14일 "6·13 지방선거에 나타난 부산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후 2문단의 짧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30여년 간 보수텃밭 속 지방 정치권력을 독점했던 한국당의 초라한 '반성문'이었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더 분발하고 환골탈태 해서 시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결과 좋지 않게 나왔지만 감사드린다".. 사과·반성 없어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14일 발표한 보도자료 © News1

(부산ㆍ경남=뉴스1) 박기범 기자 =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14일 "6·13 지방선거에 나타난 부산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후 2문단의 짧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30여년 간 보수텃밭 속 지방 정치권력을 독점했던 한국당의 초라한 '반성문'이었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더 분발하고 환골탈태 해서 시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비록 선거결과가 좋지 않게 나오긴 했지만 지지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부산시민들께 약속한 공약정책을 지키기 위해 모두가 합심해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번 부산지역 지방선거에서 말 그대로 '완벽히 몰락'했다.

16개 기초단체장 가운데 수영구(강성태), 서구(공한수) 2명만 배출했고, 광역의원 역시 그동안 100% 당선됐으나 이번에는 42명 중 3명만 당선됐다.

pkb@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