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13 지방선거] '엎치락 뒤치락' 초접전 경남지사..김경수·김태호 최후의 승자는?

민수미 입력 2018.06.13. 23:25 수정 2018.06.13. 23:30

6·13 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 결과가 초접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3일 오후 11시20분 기준 개표진행상황에 따르면 개표가 21.65% 진행된 가운데 김경수 후보가 48.08%(19만7977), 김태호 후보가 47.84%(19만697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13 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 결과가 초접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3일 오후 11시20분 기준 개표진행상황에 따르면 개표가 21.65% 진행된 가운데 김경수 후보가 48.08%(19만7977), 김태호 후보가 47.84%(19만697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김유근 바른미래당 후보는 4.07%(1만5604)의 득표를 보이고 있다.

앞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김경수 후보는 56.8%로 1위, 김태호 후보는 40.1%로 2위가 예상됐다. 그러나 15%p 이상 차이가 났던 출구조사와는 달리 두 후보의 순위는 개표 이후 달라졌다. 

오후 9시 기준 개표진행 상황 당시에는 김태호 후보 51.49%(득표수 4만2575표), 김경수 후보 44.33%(득표수 3만6652표)로 5923표 차이가 났다. 오후 10시20분 기준 개표진행 상황 당시에는 김태호 후보가 49.54%(득표수 12만7767표), 김경수 후보가 46.37%(득표수 11만9588표)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격차를 줄여나갔다.

두 후보의 혼전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아직 경남 전체 개표율이 23%대에 머물러 결과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는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 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17만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