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13 선거] 사전투표 '60대 이상' 가장 많았다

입력 2018.06.13. 23:22

지난 8~9일 실시된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에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가장 많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투표에 전체 선거인(4천290만7천715명) 중 864만897명(20.14%)이 참여한 가운데 사전투표자 중 60대 이상이 26.08%(60대 15%·70세 이상 11.08%)로 가장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0대 이상 26.08%로 29세 이하(19.28%) 앞서..과거와 다른 패턴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고상민 기자 = 지난 8~9일 실시된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에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가장 많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투표에 전체 선거인(4천290만7천715명) 중 864만897명(20.14%)이 참여한 가운데 사전투표자 중 60대 이상이 26.08%(60대 15%·70세 이상 11.08%)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유권자가 20.91%로 그 뒤를 이었으며 29세 이하(19.28%), 40대(18.96%), 30대(14.76%) 등의 순이었다.

앞서 2014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는 29세 이하 참여자가 24.6%로 가장 많았으며 60대 이상(21%)이 그 뒤를 차지했다. 지난해 대선 때도 29세 이하(23.9%)와 60대 이상(20.2%)이 각각 연령별 참여율 면에서 각각 1~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29세 이하보다 60대 이상이 더 많이 참여해 과거와 다른 패턴을 보였다.

한편 이번 사전투표에서 성별로는 남성이 54.7%로 여성(45.3%)보다 다소 많았다.

solec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