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경필 "제가 부족했다..국민 뜻 겸허히 받을 것"

수원(경기)=고석용 기자 입력 2018.06.13. 22:40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제가 여러 가지로 부족해서 이런 결과를 낳았다"며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이날 저녁 10시 경기도 수원의 남 후보 캠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지자 지지자·캠프 관계자들을 향해 "이번 선거는 한국당을 포함한 보수·중도 진영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보수·중도 진영에 대한 국민 심판..깊이 성찰하고 반성하겠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경기도 수원의 선거캠프에서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고석용 기자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제가 여러 가지로 부족해서 이런 결과를 낳았다"며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이날 저녁 10시 경기도 수원의 남 후보 캠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지자 지지자·캠프 관계자들을 향해 "이번 선거는 한국당을 포함한 보수·중도 진영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후보는 차분한 목소리로 "앞으로 보수가 참패 속에서 새롭게 가다듬고 반성하고 다시 태어나기를 희망한다"며 "그런 일에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남 후보는 "끝까지 함께 도와주시고 최선을 다해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모여있던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일부 지지자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지지자들은 '남경필 기운 내자!'를 연호하며 남 후보를 위로했다.

한편 남 후보는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며 "이번 선거결과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저의 부족한 점을 반성하고 성찰하며 천천히 긴 호흡으로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답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남 후보는 이날 저녁 10시20분 기준 3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당선이 확실시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55%)와는 약 18%포인트 격차다. 경기도 개표율은 24%다.

수원(경기)=고석용 기자 gohsyng@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