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광역 0석' 정의당, 아쉬움 속 "두 자릿수 정당지지 기대"

강지은 입력 2018.06.13. 22:27 수정 2018.06.13. 22:32

정의당은 13일 오후 6시께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일찌감치 선거 결과를 인정하고, 유의미한 정당 지지율을 얻은 데 의미를 부여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5시50분께 노회찬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찾았다.

오후 6시 정각, 출구조사 결과가 '광역단체장 민주 14·한국 2·무소속 1'로 발표되자 이 대표는 결과를 예상했다는 듯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번 선거 한국당에 확실한 심판..민주당 견제할 것"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종료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당사에서 이정미 대표가 김종민 서울시장 후보와 출구조사 방송을 지켜보며 대화를 하고 있다. 2018.06.13.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류병화 기자 = 정의당은 13일 오후 6시께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일찌감치 선거 결과를 인정하고, 유의미한 정당 지지율을 얻은 데 의미를 부여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5시50분께 노회찬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찾았다. 이 대표와 노 위원장은 앞서 도착한 김종민 서울시장 후보와 인사를 나누며 그간의 노고를 치하했다.

개표상황실 분위기는 대체로 차분했다. 이 대표는 자리에 앉아 발표를 앞둔 출구조사 방송을 덤덤하게 지켜봤다.

오후 6시 정각, 출구조사 결과가 '광역단체장 민주 14·한국 2·무소속 1'로 발표되자 이 대표는 결과를 예상했다는 듯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정의당은 이번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총 17곳 중 9곳에 후보를 냈다.

다만 나경채 광주시장 후보가 이용섭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2위로 '선전'하자 이 대표와 노 위원장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서울시장 출구조사 결과가 나올 때에는 김 후보를 의식한 듯 집중해서 방송을 지켜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목표했던 두 자릿수 정당 지지율 달성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었다. 이 대표는 주변에서 10% 이야기를 하자 두 손을 모으며 조용히 "제발"을 외치기도 했다.

이 대표와 지도부는 출구조사 방송을 지켜보다 30여분 만에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 대표는 상황실을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출구조사 결과 소감을 묻는 질문에 "대한민국 국민이 이번 선거를 통해 한국당에 확실한 심판을 내려주셨다고 판단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광역단체장을 내진 못했지만 두 자릿수 정당 지지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것을 기초로 2020년 총선에서 반드시 제1야당 지위를 차지하기 위한 초석으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민주당이 굉장히 높은 지지율로 거의 대부분 몰아주기 투표 결과가 나왔는데 이 과정에서 집권 여당이 오만으로 흐르지 않도록 제대로 견제하는 역할 또한 정의당이 맡아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kkangzi8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