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13 선거] 與 고공지지율, 여론왜곡 아닌 민심이었다

입력 2018.06.13. 22:23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이 13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귀결되면서 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기관의 '여론 왜곡' 논란을 연일 제기해 온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무색해졌다.

한국당은 민주당의 50%대 높은 정당 지지율은 물론 70%대를 오가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역시 여론조사 전문기관들의 편향된 조사방식에 따른 것이라고 비판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당 압승' 출구조사, 선거 전 주요 여론조사와 대부분 일치
한국당, 여론조사기관 맹공..홍준표 "지지층 투표 포기시키려 왜곡 조사"
더불어민주당, 압승에 환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의원, 당직자들이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하고 있다. 2018.6.1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이 13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귀결되면서 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기관의 '여론 왜곡' 논란을 연일 제기해 온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무색해졌다.

한국당은 민주당의 50%대 높은 정당 지지율은 물론 70%대를 오가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역시 여론조사 전문기관들의 편향된 조사방식에 따른 것이라고 비판해왔다.

지방선거나 국회의원 재보선 판세와 관련한 여러 여론조사 결과는 실제 밑바닥 민심과는 동떨어진 것이라며 한국당 지지층의 결집을 호소한 것이다.

일각에선 궁지에 몰린 한국당이 선거 직전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된 이른바 '깜깜이' 기간에 최대한 '샤이 보수층'을 끌어내려는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뚜껑을 열어보니 선거 전 실시된 유력 여론조사기관들의 조사결과는 대부분 들어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가 이날 공동으로 출구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과 12개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완승을 거둘 것으로 예측됐다.

정당별 광역단체장 우세 지역을 보면 민주당은 14곳, 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이었다. 재보선 12곳에서도 민주당이 10곳에서 앞섰지만 한국당은 1곳에서만 우위를 지켰다.

앞서 지난 6일 지상파 방송 3사가 여론조사기관인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성인 남녀 800~1천8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민주당은 대구·경북(TK)과 제주를 뺀 14곳에서 우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초 지상파 방송 3사가 똑같은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서 역시 민주당은 국회의원 재보선 12곳 중 11곳에서 우세를 보였다.

이에 한국당은 인정할 수 없는 여론조사 결과라며 맞섰다.

홍준표, '여론조사가 문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사전투표 독려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8 kjhpress@yna.co.kr

홍준표 대표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서 "왜곡된 여론조사로 우리 지지층이 아예 투표를 포기하게 하려고 방송사들이 난리"라며 "곧 신문도 똑같은 방법으로 시·도지사 여론조사를 대대적으로 할 텐데 우리의 조사와 분석은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선거를 두 달여 앞둔 지난 4월에는 특정 여론조사기관을 지목하면서까지 날을 세우기도 했다.

홍 대표는 지난 4월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자청해 '한국갤럽' 여론조사의 신뢰성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한국당은 '한국갤럽 여론조작 사례' 자료를 배포했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의 이러한 '여론 왜곡' 주장이 오히려 숨은 민주당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끌어냈다는 평가도 나온다.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는 지난 11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못 믿겠다고 한 것이 (투표를 망설였던) 여당 지지층을 자극할 수 있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