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5·9 대선 패배 洪·安·劉, 6·14 지방선거도 대패.. 조만간 거취 밝힌다

권중혁 기자 입력 2018.06.13. 21:58
자동 요약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바른비래당 서울시장 후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를 인정하고 향후 거취를 밝히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지난해 대선 패배 후에도 당 전면에 나서며 부활을 다짐했던 홍 대표와 안 후보, 유 대표는 이번 선거 패배로 책임을 지고 일선 후퇴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의 한 관계자는 "유 공동대표가 이른 시일 내에 자신의 거취를 비롯해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바른비래당 서울시장 후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를 인정하고 향후 거취를 밝히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지난해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각 당 후보로 나와 나란히 패배한 세 사람은 1년이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패배하며 책임론에 휩싸였다.

13일 KBS·MBC·SBS 방송 3사의 공동 출구조사 결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광역자치단체장 17곳 가운데 14곳에서 당선이 예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치러진 12곳 중 10곳에서 당선자를 낼 것으로 보여 ‘민주당 싹쓸이’가 현실화될 전망이다.

보수야당은 참패했다. 한국당은 광역자치단체장에서 텃밭인 대구·경북 2곳, 재·보궐 선거에서 1곳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은 양쪽 모두 0석이었다.

지난해 대선 패배 후에도 당 전면에 나서며 부활을 다짐했던 홍 대표와 안 후보, 유 대표는 이번 선거 패배로 책임을 지고 일선 후퇴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홍 대표는 이날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페이스북에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라며 “그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도 믿기지 않은 부분이 있다”면서도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번 선거 결과를 자신의 재신임 경로로 삼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한 바 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와 패배한 안 후보도 출구조사 발표 후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박원순 민주당 후보는 물론 김문수 한국당 후보에도 뒤진 3위로 집계됐다.

안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게 무엇이 부족했고 앞으로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직후 ‘서울시장 선거 3위로 정치인생이 끝났다는 분석이 나온다’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깊게 고민해보고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답했다.

유 공동대표도 이르면 14일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의 한 관계자는 “유 공동대표가 이른 시일 내에 자신의 거취를 비롯해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도 앞서 “지방선거에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한 뒤 선거가 끝나면 당 대표직을 비롯해 모든 당직에서 떠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국민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추천 뉴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