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야권 '궤멸' 수준.. '보수 대통합' 시나리오 나오나

배정철/박동휘/박종필/임락근 입력 2018.06.13. 21:24 수정 2018.06.14. 01:58

6·13 지방선거 투표 마감 후 발표된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14개 지역을 석권한 것으로 나오자 민주당은 "전국 정당의 입지를 굳혔다"며 환호했다.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박원순 민주당 후보 대세론에 밀렸을 뿐만 아니라 김문수 한국당 후보(21.2%)에게도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13 국민의 선택 - 선거 끝나자 정계개편 회오리
'전국 정당' 입지 굳힌 민주당
추미애 "지방 적폐 청산에
국민들이 힘 실어주신 것"
'충격' 휩싸인 한국당
홍준표 "모든 책임 내가 진다"
조기전대 통해 지도부 교체 전망
정우택·김무성 당권 도전 관심
'존폐 위기' 몰린 바른미래당
광역단체장·재보선 1곳도 못 얻어
안철수 당분간 2선 후퇴 불가피

[ 배정철/박동휘/박종필/임락근 기자 ] 6·13 지방선거 투표 마감 후 발표된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14개 지역을 석권한 것으로 나오자 민주당은 “전국 정당의 입지를 굳혔다”며 환호했다. 참패한 자유한국당은 탄식조차 없는 침묵 속에 빠졌다. 바른미래당 등 다른 야 3당 역시 “믿을 수 없는 참패”라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야권 전체가 ‘궤멸’ 수준의 성적표를 받으면서 야권발(發) 정계 개편의 시나리오가 나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 환호 >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모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출구조사 결과에 환호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 추미애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민주당 압승 결과에 환호

여야는 13일 서울 국회의사당 주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선거 결과를 기다렸다. 오후 6시께 출구조사 결과 여당인 민주당이 14곳에서 승리하고, 한국당이 2곳, 무소속 1곳이라는 선거 윤곽이 드러나자 민주당 의원들은 “와” 하고 환호성을 질렀다. 부산(오거돈 후보)과 울산(송철호 후보), 경남(김경수 후보) 등 만년 열세로 분류했던 지역에서 우세한 것으로 전해지자 손뼉을 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후 10시 개표상황실을 방문해 “이번 선거는 평화와 경제 민생에 손을 들어주신 것”이라며 “그 뜻을 가슴 깊이 새기면서 더욱 겸손하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집권당의 과제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참패에 침묵한 한국당, 조기 전대 가능성

선거 막판 보수가 결집할 것이라고 믿었던 한국당 상황실은 ‘보수 안마당’으로 알려진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조차 패했다는 발표에 “믿을 수 없다. 끝났다”는 싸늘한 공기가 흘렀다. 이날 오후 6시께 당사 상황실에 도착해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한 홍준표 대표와 지도부 사이에서는 “아” 하는 짧은 탄식만 흘렀다. 한국당 안팎에선 홍 대표가 선거 전 “광역단체장 6곳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힌 만큼 지도부 교체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2014년에도 지방선거 이후 당권 경쟁이 벌어졌다. 당시엔 ‘친박’ 대 ‘비박’의 대결이었다. 이번엔 ‘친홍’ 대 ‘반홍’ 간 혈전이 예상된다. 어느 쪽도 세(勢)가 뚜렷하지 않아 당권을 잡기 위한 치열한 전투가 예상된다. 홍 대표를 끌어내리기 위한 전선엔 4선 중진인 정우택 의원이 가장 먼저 뛰어들 전망이다. 정치권에선 김무성 의원의 참전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침통 >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13일 저녁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실망과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문표 사무총장, 김성태 원내대표, 홍준표 대표.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바른미래·민주평화당도 당혹

바른미래당은 유승민 공동대표가 참패 책임을 지고 이르면 14일 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박원순 민주당 후보 대세론에 밀렸을 뿐만 아니라 김문수 한국당 후보(21.2%)에게도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 공동대표는 이번 선거 결과로 인한 충격 탓에 사퇴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서울시장 선거를 발판 삼아 대권에 도전한다는 안 후보의 정치 행보에도 빨간불이 켜졌다는 분석이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한 치 앞이 안 보이는 칠흑 같이 어두운 상황이다. 그래도 아직은 중도·실용 가치를 가지고 출범한 저희 당의 가능성이 완전히 소멸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이번 선거에서 단 한 명의 광역단체장 당선자도 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당의 존립을 고민하는 분위기다. 민주평화당은 선거운동 초반부터 호남에 ‘올인’하는 등 호남 민심에 기댔지만 기대에 못 미친 성적표를 받았다. 선거가 끝나고 민주당으로의 흡수통합론도 나오고 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의 목표는 지역 기반을 다지는 것이었다”며 “당 지지도가 굉장히 낮았는데 (현재는) 많이 상승했고, 그런 부분에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배정철/박동휘/박종필/임락근 기자 bjc@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