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구조조정 공식화한 테슬라.. 3000여명 감원할듯

김양혁 입력 2018.06.13. 16:03 수정 2018.06.14. 01:41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구조조정에 나선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어렵지만 꼭 필요한 재편(reorg)"이라며 인력 감축을 공식화했다.

테슬라의 미국 내 인력 규모는 약 3만 명으로 추정된다.

다만 머스크는 이번 인력 감축이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 '모델 3' 생산라인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론 머스크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어렵지만 꼭 필요한 재편"이라며 인력 감축을 공식화했다. <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쳐>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구조조정에 나선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어렵지만 꼭 필요한 재편(reorg)"이라며 인력 감축을 공식화했다.

테슬라의 미국 내 인력 규모는 약 3만 명으로 추정된다. 이 중 구조조정 대상은 9%다. 마켓워치 등 경제매체들은 테슬라가 3000명 안팎의 감원 조처에 돌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머스크는 이메일에서 "테슬라는 지난 몇 년간 급속도로 성장해왔다. 그러나 그 결과로 일정 부분에 역할의 중복이 발견됐고 일부 직군의 기능은 과거에는 합리적인 것으로 이해됐지만, 지금은 정당화하기 어려운 것도 있다"라고 말했다.

테슬라의 이번 감원은 태양광 기업 솔라시티를 인수한 것과도 무관치 않다고 마켓워치는 분석했다. 테슬라는 솔라시티 인수 이후 약 20%의 유휴 인력 문제를 노출해왔다고 경제매체들은 진단했다.

다만 머스크는 이번 인력 감축이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 '모델 3' 생산라인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모델 3는 초기 생산 차질로 공급에 애를 먹고 있는 차종이다.

테슬라의 구조조정 소식이 알려지자 회사 주가는 4% 넘게 뛰었다. 그동안 테슬라는 6분기 연속 적자에다 모델 3 공급 차질,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모델 X의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인명 사고 등 악재가 겹치면서 고전을 거듭해왔다. 이후 주가는 연일 폭락했고 테슬라에 배터리를 납품하는 일본 파나소닉 주가까지 덩달아 곤두박질쳤다.

김양혁기자 mj@d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