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판문점 선언 지지광고 거부, 민망하고 어이없다"

고영득 기자 입력 2018.06.05. 18:45 수정 2018.06.05. 19:1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서울교통공사 노조, 규탄 성명

·“광고 즉각 집행하고 사과해야”

“공공기관인 서울교통공사는 평화와 통일이 싫다는 건가?”

서울교통공사가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내용의 시민광고 게시를 거부한 사실(경향신문 6월5일자 14면 보도)이 알려지자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하 노조)이 해당 광고를 즉각 집행하고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공사 측에 촉구했다.

노조는 5일 성명을 내고 “너무 어이가 없어 규탄하기조차 민망하고 공사 경영진이 제정신인가 싶다”면서 “전형적인 무사안일, 보신주의, 눈치 보기”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평화와 통일은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 인류 보편적 지향이고 우리 겨레와 민족의 숙원이자 국민적 열망과 시민의 요구”라며 “그런데 정치집단도 아닌 공사는 평화와 통일을 정치문제로 평가하고 정치적 문제로 격하시켰다. 눈치 보기를 넘어선 위험천만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작 이번 사태의 심각성은 다른 데 있다”며 “특정 정치세력의 항의가 예상되므로 광고를 승인할 수 없다는 것은 공사 스스로 평화와 통일을 정치적 문제로 재단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서울교통공사는 즉각 ‘판문점 선언’ 지지 광고게시물을 승인하고 자신들의 잘못된 태도를 지하철의 주인인 시민들에게 공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학생겨레하나가 기획하고 제작한 ‘판문점 선언’ 지지 광고.  대학생겨레하나 제공

앞서 청년단체인 대학생겨레하나(겨레하나)는 시민 200여명의 후원으로 지하철 광화문역에 남북정상회담을 응원하는 광고물을 게시하려 했으나, 서울교통공사 측이 광고 심의를 반려해 지난달 25일 광고안을 일부 수정해 재심의를 요청했다.

선거관리위원회와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의 판단에 따르겠다던 서울교통공사는 선관위가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렸고, 광고자율심의기구가 광고 일부 수정을 전제로 승인했으나 끝내 광고 집행을 하지 않았다.

특히 겨레하나는 “서울교통공사 관계자가 ‘자유한국당의 항의가 예상된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 측은 “담당부서에서 특정 정당을 언급한 적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8일 외부인사들이 참여하는 광고심의위원회에서 광고 게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