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철수 "단일화는 지지 못 받는 후보가 포기 방식"

안다영 입력 2018.05.25. 17:59 수정 2018.05.25. 18:01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후보 단일화는 높은 지지를 받지 못한 후보가 포기하거나, 유권자들이 투표를 해서 한 명의 후보에게 모아주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오늘(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 사무소 개소식 후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는 후보자가 하는 게 아니라 유권자들이 가능성 많은 후보에게 지지를 모아주셔야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후보 단일화는 높은 지지를 받지 못한 후보가 포기하거나, 유권자들이 투표를 해서 한 명의 후보에게 모아주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오늘(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 사무소 개소식 후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는 후보자가 하는 게 아니라 유권자들이 가능성 많은 후보에게 지지를 모아주셔야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송파을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단일화는 이 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경계하는 도구로서 필요하다. 안철수가 중심이 돼야 한다"면서 "정치권에서는 같이 합쳐지기도, 나눠지기도 한다. 모든 것을 이념적인 정체성을 가지고 따지면 정치가 앞으로 나가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오늘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보 단일화는 이념과 정책이 유사한 후보끼리 시너지 효과를 위해서 하는 것"이라면서 "단일화를 할려면 박원순·안철수 후보가 단일화를 하는 것이 맞지 왜 이념과 정책이 다른 김문수 후보와 단일화 운운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안다영기자 (mauverine@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