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北 정상회담 취소·투표율·후보 단일화가 '최대 변수'

박재원 입력 2018.05.25. 17:57 수정 2018.05.26. 00:09

18일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의 최대 쟁점은 '북한' '투표율' '단일화'로 정리된다.

후보와 정책에 관계없이 북한과의 관계 변화에 따라 정당별 지지도가 널뛴다.

2012년 대선 당시 최고 투표율(75.8%)을 기록했지만 보수 후보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됐다.

후보 등록 시점과 맞물려 야권의 후보 단일화 움직임도 본격화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방선거 관전 포인트
北 남북고위급 회담 연기 뒤
민주당 지지율 소폭 하락세
투표율 60% 넘을지 여부
김문수·안철수 단일화 등 관심

[ 박재원 기자 ]

18일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의 최대 쟁점은 ‘북한’ ‘투표율’ ‘단일화’로 정리된다.

이번 지방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깜깜이 선거’로 꼽힌다. 남북한 관계와 미·북 정상회담 등에 묻혀 유권자들의 무관심이 커졌다. 후보와 정책에 관계없이 북한과의 관계 변화에 따라 정당별 지지도가 널뛴다. 남북 정상회담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치솟았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북한의 태도 변화에 한풀 꺾인 모습이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8~9일 이틀간 조사해 발표한 정당지지도에 따르면 민주당은 56.9%, 자유한국당은 17.5%로 집계됐다. 하지만 2주 뒤(21, 23일) 민주당의 지지율은 54.9%로 하락한 반면 한국당은 20.9%로 올랐다. 지난 16일 북한의 일방적인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로 시작된 미·북 정상회담의 난기류가 고스란히 반영된 결과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이번 지방선거의 투표율이 60%를 넘을지도 관심거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방선거 투표율은 1995년 1회 때 68.4%를 기록한 뒤 3회(48.9%)를 빼곤 줄곧 50%대를 기록했다.

통상 투표율이 높을수록 진보진영이 유리하다고 알려져 있다. 민주당의 압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표심을 숨긴 이른바 ‘샤이 보수’가 막판 결집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2012년 대선 당시 최고 투표율(75.8%)을 기록했지만 보수 후보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됐다.

후보 등록 시점과 맞물려 야권의 후보 단일화 움직임도 본격화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당인 민주당 후보들의 우세가 확연한 것으로 나타나자 판세를 뒤집기 위한 단일화 추진 흐름이 빨라지는 모습이다.

서울시장에 출마한 김문수 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대표적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후보 차원의 단일화를 막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대전, 충북지사 후보로 나선 야권 후보들도 단일화를 위한 물밑 협상에 나섰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