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미회담 취소 막전막후..12시간 동안 백악관서 무슨 일 있었나(종합)

입력 2018.05.25. 16:34 수정 2018.05.25. 21: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밤부터 본격 논의 시작..24일 오전 북한에 전달하고 발표
'슈퍼매파' 볼턴이 취소결정 주도..트럼프 결심후 폼페이오에 전달
북미회담 취소 (PG)
트럼프, 6ㆍ12 북미회담 전격 취소(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김정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오전 6·12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논의하기 시작해 최종 결정을 내리기 까지는 불과 12시간도 걸리지 않았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3월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 제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곧바로 수락해 성사된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거의 조립된 속도만큼이나 빠르게 허물어졌다"고 촌평했다.

이날 미국 NBC뉴스와 CNN에 따르면 이번 정상회담 취소에 대한 논의는 23일 밤부터 급물살을 탔다.

최근 북한이 강경한 태도로 돌변하면서 백악관 안팎에서 북미회담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던 가운데 이날 오후 8시(미국시간)가 좀 안 돼 나온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담화가 결정타로 작용했다고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은 말했다.

최 부상은 이 담화에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고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고 위협했다.

펜스 부통령을 '정치적으로 아둔한 얼뜨기'로 비난한 이 담화는 오후 10시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의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됐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충격을 받았다(dismayed)"고 전했다.

이 자리에 있었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슈퍼 매파'로 꼽히는 볼턴 보좌관은 이런 위협적인 말들을 '매우 나쁜 징조'로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에서 교묘하게 발을 빼 미국을 '안달하는 구혼자'처럼 보이도록 만드는 상황을 우려했다고 한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먼저 취소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회담 취소 논의에는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등 소수의 고위 관리만 참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아침 일찍 이들과 통화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회담 취소 결정을 알리는 공개서한 초안을 작성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7시까지 대통령 집무동인 '웨스트윙'에 집결했고,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회의를 하며 다양한 옵션에 대해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결정은 마치 전광석화처럼 빠르게 이뤄졌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 소식의 유출을 우려했다고 전했다.

한국과 일본을 포함해 주요 동맹국이 상황을 감지하기 전 공개서한이 발표된 이유다. 동맹이 이를 모욕적으로 받아들일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새어나왔지만 '보안유지' 주장에 묻혔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이번 논의에 관여하지 않았고, 24일 오전에야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대해 전화로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서한은 이날 오전 9시43분 북한 측에 전달됐고, 9시50분께(동부시간 기준) 발표됐다.

이번 결정은 너무 갑작스럽게 이뤄져서 트럼프 행정부는 의회 지도자들과 주요 동맹국에 사전통고를 할 수 없었다. 외교관들도 공식 발표와 같은 시간에 통지를 받았다.

이번 발표는 미국 시민을 포함해 20여 명의 외국 취재진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방북한 상황에서 나왔다.

다수의 미국 관리는 NBC뉴스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선수를 칠 것을 우려하면서 북한보다 먼저 회담을 취소하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담장에 나올 것으로 믿고 있다가 '바람을 맞는다면' 미국이 주도권을 잃는다는 논리에서다.

한 소식통은 NBC뉴스에 "어제까지도 이번 결정의 징후는 없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고위험·고수익"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WP는 "정상회담 무산에 반드시 대비해야 한다"는 건의를 이미 지난 주부터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북미회담 취소 결정을 이끈 것은 볼턴 보좌관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조치를 취하도록 설득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 같은 결정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린지 그레이엄 미 공화당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이 당신을 기다리게 만들 것이다. 인색하게 굴 것이다. 회담을 지연시키고 복잡하게 만들 것이다. 북한은 약속을 하겠지만 거둬들일 것이다"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번 결정은 트럼프 행정부 고위층 내부의 심각한 의견충돌을 노출했다.

복수의 관리는 북한과의 협상을 주도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볼턴이 이미 만들어진 과정을 망쳤다고 탓했다고 전했다.

quintet@yna.co.kr

k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