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후보등록] 충북서 16년만에 무투표 당선자 탄생 예고

입력 2018.05.25. 13:58 수정 2018.05.25. 17:13

충북 지방선거에서 16년 만에 무투표 당선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당시 도의원 선거 영동군 제2선거구에서 한나라당의 조영재 후보가 무투표로 도의원에 당선됐다.

이때 시·군의원 선거에서도 당시 청주 중앙동, 금천동, 충주시 이류면 등 14개 선거구에 후보가 단독 출마해 무투표 당선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없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의원 청주 2선거구 장선배 후보 단독 출마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 지방선거에서 16년 만에 무투표 당선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 보인다.

민주당 장선배 충북도의원 후보

25일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후보 등록 마지막 날인 이날 오후까지 도의원 선거 청주 제2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장선배 후보 1명만 유일하게 등록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까지 이 선거구에서 출마할 후보를 공천하지 못했다.

이곳은 재선 도의원인 장 후보의 기반이 워낙 탄탄해 다른 정당에서 출마하겠다는 후보가 없는 상황이다.

무소속 후보들의 출마 움직임도 없어 큰 변수가 없는 한 장 후보의 무투표 당선이 점쳐진다.

무투표 지역으로 결정되면 투표용지에도 해당 선거와 후보의 이름이 빠진다.

장 후보는 "무투표 당선이 결정되더라도 선거운동 기간 지역을 돌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의정활동 방향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당에서 후보를 내지 않아 유권자들이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할 기회가 줄었다는 면에서 다소 아쉽다"고 덧붙였다.

충북 지방선거에서 무투표 당선자가 나오는 것은 2002년 치러진 제3회 지방선거 이후 16년 만이다.

당시 도의원 선거 영동군 제2선거구에서 한나라당의 조영재 후보가 무투표로 도의원에 당선됐다.

이때 시·군의원 선거에서도 당시 청주 중앙동, 금천동, 충주시 이류면 등 14개 선거구에 후보가 단독 출마해 무투표 당선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없었다.

bw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