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충청의 선택] 6·13 지방선거 천안시장·아산시장

대전CBS 고형석 기자 입력 2018.05.24. 07:0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으면서 표심을 향한 후보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대전CBS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전·세종·충남 주요 지역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의 면면을 바라보는 기획 보도를 마련했다. 12번째 순서로 천안시장과 아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을 살펴봤다. <편집자 주>

왼쪽부터 구본영 더불어민주당 후보, 박상돈 자유한국당 후보.
충남 천안과 아산은 많은 기업이 자리하며 지속적인 인구 유입이 이뤄진 곳이다.

208만 충남 인구 절반가량이 천안과 아산에 거주한다.

이명박 정부 당시 수도권 규제 완화가 추진되기 전까지 수도권 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많은 기업이 들어왔다.

정서는 물론 선거 때마다 수도권 표심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것도 비슷한 이유 때문이다.

충남 선거 1번지 천안시장 선거전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구본영 전 천안시장과 자유한국당 후보로 나선 박상돈 전 국회의원 간의 2파전 양상을 보인다.

두 후보는 중학교와 육사, 정치 인생까지 선·후배 사이로 인연이 깊다는 점이 흥미롭다.

선거사무소도 최근 천안시청에서 정면으로 바라보이는 불당동 한 같은 건물, 같은 층에 마련했다.

두 후보의 면면을 살펴보면 우선 구본영 후보는 현직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있지만, 최근 금품수수 혐의로 구속됐다 풀려난 점이 아킬레스건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2일 출마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이와 관련한 질문이 이어졌으나 말을 아끼며 돌파 의지를 내비쳤다.

박완주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은 "(구 후보를) 전략 공천한 것은 압도적 지지를 받는 데다 무혐의를 믿기 때문"이라며 힘을 실었다.

구 후보는 대표 공약으로 유니세프 아동 친화도시 인증과 여성 친화도시,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천안, 12만 개 일자리 창출 등을 내세웠다.

천안의 최대 현안인 원도심 개발 문제와 관련해서도 대학로와 천안역, 독립기념관 등을 연결하는 관광 축 개발과 도시재생 사업 등을 추진할 뜻을 밝혔다.

구 후보는 "지난 4년 재임하면서 많은 사업을 추진했고 이뤄냈다"며 "천안의 주요 숙원사업을 계속해서 추진하려면 집권여당 시장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당 박상돈 후보는 지난 2월부터 계속해서 분야별로 공약을 제시하며 세몰이에 한창이다.

대표 공약으로는 대중교통 체제 혁신을 꼽고 있다.

박 후보는 "천안시민들의 교통 분담률을 보면 자가용이 60%를 넘어서며 서울보다 3배나 많은 실정"이라며 "이는 곧 천안의 대중교통, 즉 버스가 불편하다는 뜻인데 시장이 된다면 이 공약만큼은 꼭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천안의 정체성 구현과 동서와 도농의 균형으로 해묵은 구도심 공동화 해결, 안전도시 건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기업도시 등을 내세웠다.

이밖에도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와 수도권 전철 연결·환승을 추진, 동천안역 신설 등을 공약했다.

왼쪽부터 오세현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상욱 자유한국당 후보, 유기준 바른미래당 후보.
복기왕 전 시장의 충남도지사 출마로 무주공산이 된 아산시장 선거전은 민주당 오세현 전 아산시 부시장과 한국당 이상욱 전 서산시 부시장, 바른미래당 유기준 전 아산시의원이 도전장을 냈다.

우선 오세현 후보는 자치분권 실현과 주민 참여 확대를 통한 풀뿌리 주민자치 정착, 도시 인프라 확충 등을 공약했다.

오 후보는 "마을 단위 자치 기반을 만들고 읍면동 청사를 주민 소통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각종 정책에 주민의 실질적 참여를 보장하고 예산 편성 과정과 주민 참여 권한 등을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여성·아동 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육아종합지원센터 조기 건립과 공동 육아나눔터 설치, 민간 어린이집 정부 지원 보육료 차액 지원 등도 공약에 포함했다.

이상욱 후보는 도시와 농촌이 더불어 사는 웰빙 도시와 문화와 체육 인프라 확충, 복지사회가 구현되는 도시 등을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또 아산시 현안인 경제·일자리 창출 문제, 원도심 활성화 문제, 산업단지 유치 등을 최우선 해결 과제로 꼽고 관련 공약도 제시했다.

유기준 후보는 아산시 인권조례안 폐지와 선장면 군덕리 동굴온천 개발 등을 대표 공약으로 꼽았다.

유 후보는 "지역의 온천 자원을 활용한 온천 치료 프로그램 등을 확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아산에 많은 관광객이 찾게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인권조례안 폐지안이 시의회에서 부결됐다는 이유로 기존 소속정당이었던 민주당을 탈당했던 유 후보는 "아산을 포함해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 문제로 많은 시민이 힘들어하고 있다"며 "인권조례 폐지안 부결에 책임을 느꼈다"고 밝혔다.

[대전CBS 고형석 기자] kohs@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