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학규 "전략공천돼도 송파乙 안 나간다"

이슬비 기자 입력 2018.05.24. 03:15

손학규〈사진〉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23일 본지 통화에서 "당에서 6·13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로 추대하더라도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원래 출마 생각이 없었고 당 지도부에도 '나는 안 나간다'고 여러 번 말했다"고 했다.

손 위원장 추대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측에서 주장해왔다.

안 후보 측은 이날도 "경쟁력 있는 후보가 나서야 한다"며 손 위원장의 전략 공천을 거듭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미래, 송파을 무공천도 거론.. 평화당 김종배는 "광주 불출마"

손학규〈사진〉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23일 본지 통화에서 "당에서 6·13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로 추대하더라도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원래 출마 생각이 없었고 당 지도부에도 '나는 안 나간다'고 여러 번 말했다"고 했다. 손 위원장 추대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측에서 주장해왔다. 안 후보 측은 이날도 "경쟁력 있는 후보가 나서야 한다"며 손 위원장의 전략 공천을 거듭 주장했다. 하지만 유승민 공동대표 측은 당내 경선에서 1위를 한 박종진 송파을 지역위원장을 공천해야 한다고 맞섰다. 박 위원장은 유 대표가 영입했다. 당 관계자는 "송파을 지역의 무공천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민주평화당 광주시장 후보로 확정됐던 김종배 전 의원도 이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광주 정신의 소중한 가치를 역사 속에 우뚝 세워보고 싶은 소망으로 출마를 결심했었지만, 현실의 높은 벽을 느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