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김경수·드루킹 의혹 눈덩이인데..물 건너간 경찰 재소환

안채원 입력 2018.05.23. 15:37
지난 4일 김경수 참고인 신분 단 한 차례 소환조사
이후 드루킹 측 조사..후원금·인사청탁 등 진술 달라
24일부터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본격 유세 시작돼
선거 뒤에도 '현역 도지사' 재소환 어려울 가능성
【김해=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8.05.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주범인 드루킹 김모(49·구속 기소)와 관련, 지속적인 추가 의혹이 제기되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지방선거 전 재소환이 사실상 무산됐다. 선거 후에도 김 전 의원에 대한 재소환이 어려워 보이면서 경찰의 수사 의지에 또 다시 비판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김 전 의원에 대한 조사는 지난 4일 단 한 차례 이뤄졌다.

이후 드루킹을 포함한 경공모 회원들의 조사에서는 김 전 의원의 주장과 엇갈리는 진술이 다수 제기됐다.

우선 경찰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2016년 11월께 김 전 의원에 대해 2700여만원의 후원금을 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 전 보좌관이 인사청탁 대가로 500만원을 받았다는 사실과 달리 직접적인 금전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지점이다.

인사청탁에 대해서도 김 전 의원과 드루킹 측 말이 엇갈리고 있다.

김 전 의원은 드루킹 측에서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을 청탁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드루킹은 옥중편지 등을 통해 오사카 총영사직은 김 전 의원이 먼저 제안했으며, 제안이 무산되자 센다이 총영사직을 추가로 제안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드루킹과의 만남 횟수가 알려진 것보다 많다는 정황도 나왔다.

당초 김 전 의원은 지난달 18일 기자회견에서 2016년 11월부터 최근까지 파주 사무실과 의원회관 등에서 2~3차례 만났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4일 경찰 조사에서는 총 6~7회 만난 것으로 기억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최근 의원회관 출입기록을 확보, 드루킹이 의원회관에만 7~8회 출입한 사실을 파악했다. 경공모 회원까지 포함하면 15차례 방문한 것이다.

이밖에도 드루킹 측이 김 전 의원에게 매크로 프로그램을 시연했고, 이후 김 전 의원이 100만원을 건넸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김 전 의원은 "악의적인 가짜뉴스"라며 적극 부인하고 있다.

추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김 전 의원에 대한 증거 확보 및 직접조사가 불가피해 보이지만 경찰은 여전히 소극적으로 수사에 임하고 있어 경찰 안팎에서 정권 실세 눈치보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우선 증거 확보의 첫 단추인 압수수색 영장 신청 계획을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김 전 의원에 대한 통신내역과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검찰에 의해 한 차례 반려된 이후 추가 영장을 신청하지 않고 있다. 지난 4일 김 전 의원 소환 당시 임의제출을 검토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실제로는 요구하지도 않았다.

김 전 의원에 대한 경찰의 재소환 결정 과정도 지지부진하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지난 21일 "조사 실익이 있다고 판단되면 그래도 할 수 있으면 (후보 등록 전에) 추가로라도 하겠다"며 특검 개시 전에는 필요시 소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실제로 김 전 의원의 재소환이 이뤄진다면 23일이 마지노선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선거후보 등록이 이뤄지는 오는 24일부터는 본격적인 유세가 시작되는데, 이후 소환한다면 '선거판'에 직접 개입하는 듯한 인상을 줄 수 있다는 탓이었다.

경찰청 관계자 역시 "선거기간 내에 경찰에서 정치인을 조사한 적은 없다"며 "선거기간 동안 소환 여부는 답변하기 어렵다"며 우회적으로 재소환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에 따라 김 전 의원을 소환한다면 지방선거가 끝난 다음달 13일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지만 실제로 경찰이 소환 여부를 결정하기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여러 여론조사 기관 결과에 비춰볼 때 현재 김 전 의원은 유력한 차기 경남도지사다. 지방선거 후 김 전 의원은 현재 '정권 실세'라는 지칭에 '현역 도지사'라는 지위까지 갖게 될 가능성이 높다. 경찰이 선거가 끝난 직후 당선자를 부르는 모양새가 더 정치적 시비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 김 전 의원의 재소환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경찰이 소환조사 대신 서면조사를 추진할 수도 있지만 조사 방식을 놓고 다시금 정권 눈치보기라는 비판을 부를 수 있다.

일각에서는 특검을 앞둔 경찰이 김 전 의원에 대한 재소환 카드를 미루면서 스스로를 코너에 몰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김 전 의원은 "특검보다 더한 조사도 받겠다"고 밝혔는데 정작 경찰은 재소환을 꺼리면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newkid@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추천 뉴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