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습한 날씨에 제습기 매출 급증..일주일 새 260% ↑

입력 2018.05.21. 08:59

최근 습도가 높아 눅눅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제습기 수요가 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는 최근 일주일간(5월 14∼20일) 판매된 제습기 매출액이 직전 일주일(5월 7∼13일)보다 260%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제습기로 습도를 낮추면 여름에도 빨래를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데 도움이 되고,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어 많은 소비자가 찾고 있다고 하이마트는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습한 여름' 가습기 찾는 사람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롯데하이마트 대치점을 찾은 소비자들이 가습기를 살펴보고 있다. 2018.5.21 [롯데하이마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최근 습도가 높아 눅눅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제습기 수요가 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는 최근 일주일간(5월 14∼20일) 판매된 제습기 매출액이 직전 일주일(5월 7∼13일)보다 260%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서울에 국지성 호우가 이어진 지난 16∼18일 매출액은 직전주 같은 요일(9∼11일)보다 415% 늘었다.

제습기로 습도를 낮추면 여름에도 빨래를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데 도움이 되고,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어 많은 소비자가 찾고 있다고 하이마트는 설명했다.

제습기를 선택할 때에는 사용 용도에 따라 적합한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공부방, 침실 등으로 제품을 옮겨 다니며 사용하려면 이동식 바퀴를 단 제품을 고르면 된다. 집 밖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실내 습도를 관리하려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제품이 좋다고 하이마트는 설명했다.

gatsb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