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靑은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종결

입력 2018.05.20. 22:58 수정 2018.05.21. 07:24

포털 댓글조작 사건의 주범으로 구속기소된 김 모(필명 '드루킹') 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외에도 문 대통령의 수행 역을 도맡아 온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을 과거에 만난 사실이 20일 드러났다.

민정수석실은 그러나 지난달 20일쯤 송 비서관이 민정수석실에 드루킹과 과거에 만난 사실을 전했고, 민정수석실은 조사 결과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사안을 종결한 뒤 문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넷 여론전' 영향력 과시하는 드루킹이지만 宋 '댓글조작 몰랐다'
사례비 수수..민정 조사결과 '간담회 참석비, 상식 안 벗어난 액수'
'인사청탁 없었다' 결론, 별문제 없다고 판단해 대통령에 보고 안 해
청와대,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시험 통화 성공 (서울=연합뉴스) 남북 정상 간 '핫라인'(Hot Line·직통전화)이 20일 청와대에 설치돼 송인배 청와대1부속실장이 시험 통화를 하고 있다. 이날 시험통화는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이뤄졌다. 2018.4.20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송인배 예비후보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경남 양산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송인배 예비후보(전 청와대 사회조정비서관)가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09.9.17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포털 댓글조작 사건의 주범으로 구속기소된 김 모(필명 '드루킹') 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외에도 문 대통령의 수행 역을 도맡아 온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을 과거에 만난 사실이 20일 드러났다.

송 비서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조사 결과 드루킹의 '실체'를 알지 못한 채 지난 대통령선거 전까지 모두 네 차례 만나 정국 현안 방담 같은 일반적 대화만 나눈 것이 전부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전히 해소해야 할 의문점을 남긴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우선 송 비서관이 드루킹을 만난 시점에 그가 주도한 댓글조작 작업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는지에 관심이 쏠린다.

송 비서관은 민정 조사에서 지난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직후인 2016년 6월 김경수 후보와 함께 드루킹을 처음 만났으며 이후 2016년 11월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2016년 12월과 2017년 2월 각각 집 인근 호프집에서 보는 등 총 4번 다른 동석자들과 함께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다만, 드루킹과 단둘이 아니라 그가 포함된 여러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과 더불어 만났다는 게 송 비서관의 설명이다.

그러는 동안 송 비서관은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 댓글조작 활동에 대해 몰랐던 것은 물론, 드루킹이 인터넷 댓글을 통한 여론전 활동을 하는지조차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 조사에서 해명했다.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순수한 지지자'들과 만나는 것으로 알고서 정책 관련 토론을 나눴다는 것의 송 비서관의 주된 설명이었다.

하지만 김 후보에게는 댓글 여론전에서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했던 드루킹이 송 비서관에게는 왜 댓글 얘기를 꺼내지 않았을까 하는 궁금증도 자연스럽게 나온다.

또 김 후보에겐 메신저를 활용해 기사 링크(URL)를 적극적으로 보냈던 드루킹이 송 비서관에게는 메신저 소통을 시도하지 않았는지도 의문부호가 따라붙는 대목이다.

송 비서관은 특히 드루킹으로부터 인사청탁 등 부적절한 거래를 하지 않았다고 주변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일각에선 송 비서관이 지난 대선 캠프에서 수행총괄팀장을 맡고 대선 후에도 제1부속비서관으로 문 대통령 곁을 지키게될 정도의 영향력 있는 인사라는 점에서 드루킹이 청탁하기에는 김 후보만큼이나 적격이 아니었겠느냐는 것이 합리적 의심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송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만큼 그가 드루킹을 수차례 접촉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작지 않은 파장을 일으킬 게 뻔한데도 관련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 소지가 있다는 시각이 있다.

민정수석실은 그러나 지난달 20일쯤 송 비서관이 민정수석실에 드루킹과 과거에 만난 사실을 전했고, 민정수석실은 조사 결과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사안을 종결한 뒤 문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0일께는 김경수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어 드루킹이 자신에게 '반위협적' 발언을 해왔다며 그 사실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했음을 공개한 지 나흘가량 흐른 시점이다.

문 대통령이 드루킹이나 경공모의 존재를 미리 알았을 것이라고 여권을 압박 중인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송 비서관과 드루킹의 접촉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공세 수위를 한층 높일 전망이다.

여기에 송 비서관이 드루킹을 비롯한 경공모 회원들을 만날 때 두 차례에 걸쳐 소정의 '사례비'를 받았다는 점도 그 적절성 여부를 두고 야권의 공격 타깃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정치권은 보고 있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