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중부 옛 군사훈련장서 화재로 탄약 폭발.."2천여명 대피"

입력 2018.05.17. 00:02

러시아 중부 우드무르티야 자치공화국 푸카초보 마을의 옛 군사훈련장에서 16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해 탄약들이 폭발하면서 2천여명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훈련장 화재에 따른 탄약 폭발로 부근 마을 주민들이 7km 떨어진 이웃 마을로 서둘러 대피했으며 인근 지역을 지나는 철도와 도로도 폐쇄됐다.

화재 원인은 현지 주민이 마을 인근 초지를 불법으로 태우다 불꽃이 훈련장으로 옮겨붙었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부 우드무르티야 자치공화국 푸카초보 마을의 옛 군사훈련장에서 16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해 탄약들이 폭발하면서 2천여명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훈련장 화재에 따른 탄약 폭발로 부근 마을 주민들이 7km 떨어진 이웃 마을로 서둘러 대피했으며 인근 지역을 지나는 철도와 도로도 폐쇄됐다.

재난당국인 비상사태부는 소방팀과 재난구조팀이 현장에 파견돼 진화 작업에 나섰다면서 소방용 항공기 베리예프(Be)-200도 투입됐다고 전했다.

비상사태부는 "(16일 오후) 현재 간헐적으로 폭발이 일어나고 있으며 잠정 조사 결과 사상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화재 원인은 현지 주민이 마을 인근 초지를 불법으로 태우다 불꽃이 훈련장으로 옮겨붙었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화재로 인한 옛 군사훈련장 탄약 폭발 사고 현장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