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팔레스타인, 루마니아 등 유럽 4개국 주재 대사 소환

장용석 기자 입력 2018.05.16. 22:53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16일(현지시간) 루마니아·체코·헝가리·오스트리아 등 유럽 4개국 국가 주재 대사들에 대한 소환 조치를 취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이들 4개국이 예루살렘에서 열린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관 개관 축하연에 정부 대표를 파견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간 이스라엘과 수교를 맺은 나라들은 팔레스타인과의 영토·종교 갈등을 이유로 예루살렘이 아닌 텔아비브에 자국 대사관을 설치해 운영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예루살렘 美대사관 행사' 정부 대표 파견에 항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와 딸 이방카(오른쪽에서 두번째)와 남편 재러드 쿠슈너(왼쪽)가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미국 대사관 개관 축하연에 참석, 박수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16일(현지시간) 루마니아·체코·헝가리·오스트리아 등 유럽 4개국 국가 주재 대사들에 대한 소환 조치를 취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이들 4개국이 예루살렘에서 열린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관 개관 축하연에 정부 대표를 파견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4개국 대사는 미 대사관 개관 하루 전인 지난 13일 이 행사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이스라엘과 수교를 맺은 나라들은 팔레스타인과의 영토·종교 갈등을 이유로 예루살렘이 아닌 텔아비브에 자국 대사관을 설치해 운영해왔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작년 12월 이 같은 국제적 관례를 깨고 "예루살렘이 이스라엘 수도"라고 선언했고, 이달 14일 자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겨왔다.

이에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선 미 대사관 이전에 반대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으며, 무력 진압에 나선 이스라엘군의 총에 맞아 이틀 간 60명이 숨지고 2400여명이 다쳤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예루살렘으로의 대사관 이전은 중대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거듭 비판했다.

ys417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