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내 vs 해외'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새국면'.. 뜻밖의 지원군 등장

입력 2018.05.16. 20:50 수정 2018.05.17. 09:34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해외 업체 반발이 심하다.

오는 29일 열리는 주주총회를 10여일 앞두고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현대차그룹은 16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해외 업체가 표명한 지배구조 개편 반대 의견에 즉각 반박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ISS는 분할·합병 반대를 뒷받침하는 수량화된 정보 없이 사업상 타당성이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국내 시장 상황과 자본시장에 대한 충분한 이해 없이 도출된 결론"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해외 업체 반발이 심하다.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에 이어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사로 알려진 ‘ISS’와 ‘글래스루이스’까지 나서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 이런 가운데 ‘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가 새롭게 등장했다. 국내 기업 경영권 방어제도 도입을 촉구하며 현대차그룹에 힘을 실어줬다.

지배구조 개편 의견이 크게 국내 기업과 해외 업체로 양분화 된 모양새다. 오는 29일 열리는 주주총회를 10여일 앞두고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현대차그룹은 16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해외 업체가 표명한 지배구조 개편 반대 의견에 즉각 반박했다. ISS의 ‘반대’ 결정이 국내 시장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룹 출자구조 재편은 ISS 주장과 반대로 현대모비스 주주에게 오히려 이익이 되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주주는 현대모비스 주식이 일부 줄지만 AS부품 사업과 모듈사업 합병으로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현대글로비스 주식을 현 주가보다 높게 지급받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ISS는 분할·합병 반대를 뒷받침하는 수량화된 정보 없이 사업상 타당성이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국내 시장 상황과 자본시장에 대한 충분한 이해 없이 도출된 결론”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가 산정한 분할·합병 비율은 자본시장법 등 국내 법적 근거에 따라 공정하게 산출됐고 현대모비스 주주에게 결코 불리하지 않다”며 “정부 당국도 해당 비율에 대해 아무런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이 ‘고군분투’ 중인 가운데 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가 지원군으로 나섰다.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동으로 ‘경영권 방어제도 도입 촉구를 위한 상장회사 호소문’을 발표했다.

두 협회는 “우리 기업들이 지속가능성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자발적으로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과정에서 일부 행동주의 펀드의 경영간섭과 경영권 위협이 반복되고 있다”며 “주요 선진국 수준의 경영권 방어수단 도입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015년 삼성그룹에 이어 이번에는 현대차그룹이 엘리엇의 공격 대상이 됐다”며 “특히 이번 공격은 정책당국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그 충격이 더욱 크다”고 덧붙였다.

단기간 차익 실현에 집착하는 해외 주주행동주의 펀드를 직접 겨냥한 것으로 이번 사태로 인한 국내 기업의 상시 경영권 위험은 국가경제 발전에도 큰 걸림돌이 된다고 두 협회는 강조했다.

이에 따라 ‘차등의결권 주식’과 ‘포이즌 필’ 등 글로벌 주요국에서 보편화된 경영권 방어수단 도입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특히 감사 선임 시 3% 대주주 의결권 제한은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규제로 조속한 폐지를 촉구했다. 또한 현 시점에 폐지가 어렵다면 적어도 사회통념상 소액주주로 볼 수 없는 주주에 대해서는 대주주와 동일한 의결권제한을 적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지난 1973년 12월 18일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국내 2000여개 상장회사를 대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상장회사 권익옹호와 친목을 도모하고 투자자를 보호해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당시 재무부(현 기획재정부) 장관 허가를 받아 설립됐다. 코스닥협회는 1999년 설립돼 현재 약 1200개 코스닥기업이 회원사로 구성됐다. 코스닥시장과 기업 발전이 설립 목적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