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종범 측 "朴, 세월호 전날 미용시술 가능성" 주장

문창석 기자,이균진 기자 입력 2018.05.16. 19:42

박근혜 전 대통령(66)의 측근이던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9) 측이 법정에서 세월호 참사 전날 박 전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세월호 참사 전날인 2014년 4월15일 남편인 김 원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미용 시술을 한 것을 은폐하기 위해, 사실과 다르게 안 전 수석에게 뇌물을 줬다고 검찰에서 거짓말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변호인 "세월호 7시간 은폐 위해 安 뇌물 진술"
박채윤 "상관없는 일" 반박..檢 "카더라성 주장"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7회 공판 출석하고 있다. 2018.5.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이균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66)의 측근이던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9) 측이 법정에서 세월호 참사 전날 박 전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문석) 심리로 16일 열린 공판에서 안 전 수석 측 변호인은 증인으로 출석한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에게 이 같은 취지로 질문했다.

변호인은 박씨에게 "수사 과정에서 특검이 세월호 7시간 관련 의혹을 계속 수사하는 게 두려워 '안 전 수석에게 뇌물을 줬다'고 허위진술을 한 게 아니냐"고 추궁했다.

세월호 참사 전날인 2014년 4월15일 남편인 김 원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미용 시술을 한 것을 은폐하기 위해, 사실과 다르게 안 전 수석에게 뇌물을 줬다고 검찰에서 거짓말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다.

박씨는 "검찰 수사에서 지키려고 했던 건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와 세월호 7시간이 아니었냐"는 안 전 수석 측 변호인의 질문에 "지키려는 게 아니고 정확한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며 "제가 안 전 수석에게 뇌물을 준 것과 세월호 사고가 무슨 상관이 있냐"고 반박했다.

이어 "세월호 전날 박 전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했다는 의혹 때문에 저희는 주홍글씨가 컸다"며 크게 울었다. 그는 "그걸로 저희 가족은 풍비박산이 났고 남편은 이제 의사도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씨의 감정이 격앙돼 재판 진행이 어렵자 심리가 5분가량 중단되기도 했다. 그는 이어진 재판에서 '세월호 참사 전날 김 원장이 청와대에 갔느냐'는 질문에도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안 전 원장 측은 '전해들었다'는 카더라성 주장을 하는데 그에 대한 명확한 내역이 없다"며 "(안 전 수석에게 뇌물을 줬다는) 박씨의 말에 신빙성이 없다고 주장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안 전 수석은 박씨로부터 4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 등로 기소됐다. 그는 1심에서 징역 6년과 벌금 1억원을 선고받았고,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박씨는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이 확정됐다.

themo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