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일자리대책]스마트시티·자율차..4차 산업혁명 일자리 이끈다

김희준 기자 입력 2018.05.16. 16:30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첨단기술을 통한 신산업 일자리 창출이 이뤄진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열린 '제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확정해 발표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타트업 활성화를 통해 2022년까지 스마트시티 전문인력 4000명을 양성하는 한편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마트시티·자율차 스타트업·전문인력 육성 지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첨단기술을 통한 신산업 일자리 창출이 이뤄진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인재를 선도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열린 '제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확정해 발표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국토부는 세종과 부산 등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내 스타트업 활성화를 추진한다.

예를 들어 구매 조건부 신제품 개발제도, 기술 개발 지원사업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 스타트업들의 사업참여 기회를 확대한다.

수요기관이 기술개발 단계부터 참여해 기관의 수요와 개발자의 기술력을 융합하는 개발체계 도입 방안도 검토된다.

이어 스마트시티 개발을 위한 현장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스마트시티 자격제도를 도입해 우수인재 유입을 촉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타트업 활성화를 통해 2022년까지 스마트시티 전문인력 4000명을 양성하는 한편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드론의 경우 공공부문부터 드론 상용화를 선도하고 민간시장 확대를 촉진하기로 했다. 특히 공공기관 등이 재해·안전업무에 드론 활용 시 비행규제를 배제하는 긴급 드론 운영 특례기관 확대해 드론 관련 일자리 확대를 꾀한다.

드론 전문교육기관을 확대해 2022년까지 드론 신규자격 취득자 5000명 배출을 유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다양한 드론 산업 육성을 통해 관련 일자리 4500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율주행차는 테스트베드 K-시티 완공을 지원하고 스마트도로 시범구축 추진을 위해 관련사업의 발전을 유도한다.

자율주행버스 시범운행(판교·인천)은 물론 자율차 제작, 안전기준도 정비해 관련 일자리 확충 여건을 마련한다.

국토부는 자율차인프라 전문인력 3000명 양성과 일자리 2250개 창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밖에 2022년까지 제로에너지 건축 확산을 통해 1500개, 카쉐어링 등 신교통서비스 활성화를 통해 60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h991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