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북 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 왜 태영호인가

심혁주 기자 입력 2018.05.16. 09:04

16일 새벽 북한이 갑작스럽게 이날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한 가운데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한 몫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14일 태 전 공사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자신의 저서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 출판기념회 기자간담회를 갖고 "북한이 진정한 핵 폐기, 완전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로 가는 기적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영호 /사진=뉴시스

16일 새벽 북한이 갑작스럽게 이날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한 가운데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한 몫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북한 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헐뜯게 방치해놓고 있다”라며 태 전 공사를 저격하는 듯 한 발언을 했다.

앞서 14일 태 전 공사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자신의 저서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 출판기념회 기자간담회를 갖고 “북한이 진정한 핵 폐기, 완전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로 가는 기적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체제안전 보장을 전제로 나가겠다는 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CVID는 아니라는 것이 명백하다”며 “김정은이 이야기하는 체제안전 보장이란 북한 권력 실체인 세습 통치구조의 보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태 전 공사는 "핵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바란다면 '레짐 체인지'와 인권 보장의 길로 갈 수밖에 없다. 지속적인 군사압박과 제재를 통해 끝까지 밀고나가는 것이 최선인데 미국도 한국도 이런 식으로 평화를 깨면서까지 북핵 해결 입장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가장 현실적인 대응책으로 북핵 위협 감축, 감소 방법으로 갈 것으로 예단한다"고 재차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에게 핵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질문에 직접 조선중앙TV 영상을 틀어주며 "(북한에게 핵은) 강력한 보검, 확고한 담보, 창과 방패다. 이것이 4월20일 당 간부들을 모으고 설명한 것으로 북한이 이것을 내려놓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확언했다.

이 외에도 태 전 공사는 한국에서 김정은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진 것을 지적하며 “단 한 번의 쇼로 김정은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 ‘핵을 가진 북한’과 핵 있는 평화의 방향으로 가게 되는 상황이 오게 되는 것을 가장 우려한다”고 주장했다.

심혁주 기자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 simhj0930@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