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와대 "남북 고위급회담 무산, 북측 진의 파악 중"

배재성 입력 2018.05.16. 07:17 수정 2018.05.16. 07:18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이 북측의 취소 통지로 무산된 데 대해 청와대는 북측의 진의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히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일단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이 북측의 취소 통지로 무산된 데 대해 청와대는 북측의 진의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29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군사 분계선을 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히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새벽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통화를 하고서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일단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일정은 변동이 없나’라는 물음에 “관련 부처에서 그렇게 파악하고 있다면, 청와대에서 보는 것도 다르지 않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