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외교청서 "韓, 위안부 추가조치 요구 수용 불가"(상보)

박승희 기자 입력 2018.05.15. 10:20 수정 2018.05.15. 10:30

일본 정부가 올해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에서 '한국은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란 표현을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작년엔 외교청서에서 한국을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로 표현했었으나, 이날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 각의(국무회의)에 보고된 2018년판 청서에선 해당 문구가 빠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 표현 삭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2018.4.1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일본 정부가 올해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에서 '한국은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란 표현을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작년엔 외교청서에서 한국을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로 표현했었으나, 이날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 각의(국무회의)에 보고된 2018년판 청서에선 해당 문구가 빠졌다.

대신 청서엔 "일·한 양국의 연계와 협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안정에 필수적"이란 내용만 들어갔다.

이에 대해 통신은 아베 총리의 올 1월 시정연설에서 종전과 달리 한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란 표현을 사용하지 않은 사실이 이번 청서에서 그대로 반영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또 올해 청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인 해결'에 합의한 사실을 강조하면서 "(한국이)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또 청서엔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착실한 실시'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올해 외교청서에서 한국에 대한 표현이 바뀐 배경엔 이 같은 위안부 합의 이행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작년 12월 한국 측이 위안부 합의 과정에 대한 검증 결과 "그 절차와 내용에 중대한 흠결이 있었다"는 입장을 내놓자 강력 반발했었다.

일본 외무성은 또 이번 청서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일본과 국제사회의 평화·안정에 대한 지금까지 없었던 중대하고 급박한 위협"이라고 규정하고, 문제해결을 위해 한국·미국 등과 양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최대한의 대북 압력" 정책을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을 향해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등의 내용도 이번 청서에 포함됐다.

seunghe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