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찍느니 차라리 남경필? 극성 文지지자들 '차악 투표' 논쟁

김윤희 기자 입력 2018.05.14. 12:00 수정 2018.05.14. 12:10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른바 '차악(次惡)' 논쟁이 한창이다.

친문(친문재인) 그룹 입장에선 경기지사 당선 시 문 대통령의 대항마로 조기 부상할 수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택할 것인지, 아니면 이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자유한국당 소속인 남경필 후보에 투표할 것인지를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혹제기 광고 게재이어 논란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른바 ‘차악(次惡)’ 논쟁이 한창이다. 친문(친문재인) 그룹 입장에선 경기지사 당선 시 문 대통령의 대항마로 조기 부상할 수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택할 것인지, 아니면 이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자유한국당 소속인 남경필 후보에 투표할 것인지를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실제 남 후보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뱉어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하자, 민주당 지지자들이 모인 인터넷 카페에서는 이와 관련한 격론이 벌어졌다. “남경필도 싫지만 이재명은 더 싫어요” “전 이번에 남경필을 뽑을 생각입니다. 다른 사람 뽑거나 기권하면 이재명이 되니까요. 전략적 투표하렵니다” “오죽하면 자한당(자유한국당) 뽑겠습니까” “남경필 찍어야 이재명 정치판에서 내보내는 게 쉬워집니다. 저도 그 당 찍는 건 일생 처음” 등의 글들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이번 선거에선 2번을 뽑는게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나을 수 있다는 의견이 상당수”라고 했다. 다른 한편에선 “이런 시련을 주는 사람 누구입니까” “둘 다 싫어요, 머리 아파요”와 같은 의견도 상당했다. 앞서 친문 네티즌들은 한 일간지에 이 후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광고를 게재하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달 광고비를 모금해 9일 자 경향신문 1면에 ‘헤경궁 김씨는 누구입니까?’라는 문구가 적인 이 후보 검증요청 광고를 냈다.

친문 그룹의 이러한 움직임을 의식한 듯 남 후보는 연일 문재인 정부에 호평을 보내고 있다. 남 후보는 지난달 28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평화를 향한 여정이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님 수고하셨습니다”라고 했고, 이달 9일에도 “문재인 정부와 연정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1일에는 이 후보가 지난 대선과정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던진 비판 발언들을 연달아 소개한 후 “평가는 국민께서 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