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총리 "세월호, 2년 정도는 목포신항에 있을 것"

한산 기자 입력 2018.05.12. 16:11

세월호 선체가 앞으로 2년 정도 전남 목포신항만에 더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오후 세월호가 바로 선 목포신항을 찾아 "수색 등 여러 가지 해야 하는 것들이 있다"며 "세월호가 2년 정도는 여기(목포신항) 그대로 있어야 할 것 같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 총리는 선체조사위원회와 해양수산부 관계자들에게 세월호 바로 세우기 과정과 선체수색, 진상규명에 대해 보고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세월호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만을 찾아 세월호 앞에서 선체조사위원회에게 세월호 수색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2018.5.12/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목포=뉴스1) 한산 기자 = 세월호 선체가 앞으로 2년 정도 전남 목포신항만에 더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오후 세월호가 바로 선 목포신항을 찾아 "수색 등 여러 가지 해야 하는 것들이 있다"며 "세월호가 2년 정도는 여기(목포신항) 그대로 있어야 할 것 같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선조위나 특조위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다"라며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2년 정도 걸린다는 이야기를 어렴풋이 들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외력 충돌설에 대해서는 "(설명이나 보고를) 들은 적 없다"며 "일러도 보통 이른 게 아니"라고 말했다.

세월호가 바로 세워진 10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김창준 위원장은 "세월호 외관을 보면 뚜렷하게 외부 충격에 의해 함몰되거나 손상됐다고 할만 한 부분이 안 보인다"며 "정면이나 측면 충돌은 없었다는 잠정적 결론"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세월호 선체 활용 문제를 묻는 질문에 "지금 단계에서 검토할 사항이 많고, 선입견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본다. 2년이면 정식으로 어디에 둘 것인지 검토할 시간은 충분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낙연(오른쪽)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세월호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만을 찾아 세월호를 살펴보기 전에 정성욱 4·16 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故 단원고 정동수군 아버지)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5.12/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이날 비공개 일정으로 35분가량 목포신항을 찾은 이 총리는 세월호 가족협의회 정성욱 분과장과 이야기를 나눴다.

정 분과장은 이 총리에게 철저한 정밀수색이 중점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해저수색 등 정부지원을 요청했다.

이 총리는 "지금 단계에서는 선체수색에 집중하고, 추가수색이 필요하다면 가족들과도 상의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정 분과장과 참사 유가족들이 이 총리에게 "자주 찾아줘 고맙다"고 말하자 이 총리는 "참담한 고통을 겪으신 분들께는 가급적이면 옆에 있어 드리는 것이 제일 낫다는 것을 (전남도)지사 하면서 뒤늦게 깨달았다"며 "제가 이렇게 방문하는 것이 담당부처에게 주는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이 총리는 선체조사위원회와 해양수산부 관계자들에게 세월호 바로 세우기 과정과 선체수색, 진상규명에 대해 보고 받았다.

전남도지사를 지냈던 이 총리는 총리 취임 이후에도 수차례 서울과 전남을 오가며 세월호 유가족에게 위로를 건네는 등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지난달 16일에는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 참석해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달 20일에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서울총리공관에서 비공개 만찬을 갖기도 했다. 이튿날에는 진도 팽목항과 인근에 조성된 '기억의 숲' 그리고 목포신항을 찾았다.

sa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