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산시, '원전해체산업'육성해 미국 ANL과 MOU 체결

허상천 입력 2018.05.02. 07:54

지난해 6월 영구정지된 고리1호기 원전 해체 작업에 미국 아르곤 국립연구소가 참여하게 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오는 5월말 원전해체 및 신재생클린에너지 분야의 세계적 연구기관인 미국 아르곤 국립연구소(ANL)와 고리1호기 원전 해체 관련 MOU를 체결한다고 2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오는 5월말 원전해체 및 신재생클린에너지 분야의 세계적 연구기관인 미국 아르곤 국립연구소(ANL)와 고리1호기 원전 해체 관련 MOU를 체결한다고 2일 밝혔다. 2018.05.02.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지난해 6월 영구정지된 고리1호기 원전 해체 작업에 미국 아르곤 국립연구소가 참여하게 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오는 5월말 원전해체 및 신재생클린에너지 분야의 세계적 연구기관인 미국 아르곤 국립연구소(ANL)와 고리1호기 원전 해체 관련 MOU를 체결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6월 서병수 부산시장이 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아르곤 국립연구소를 방문해 폴 컨스(Paul Kearns) 대표에게 원전해체 및 신재생클린에너지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제안한 이후 미국 연방정부(에너지부)의 까다로운 심사과정을 거쳐 10개월 만에 MOU체결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MOU는 부산시-부산대학교-미국 아르곤연구소 3자간에 이뤄지는 것으로 원전해체 및 미래 신재생클린에너지 분야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협약서에는 각 기관별 책임담당자를 지정해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르곤 국립연구소(Argonne National Laboratory)는 세계 최초의 핵물리학연구소이자 미국 최초의 국립연구소로 1946년 원자력에너지의 평화적 이용을 위해 설립됐다. 현재 원자력시설 제염·해체(NDD), 미래 에너지 시스템 등 16개 분과에서 200개 이상의 연구프로그램을 수행하고 박사급 연구인력 만도 1000여 명에 달한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상용원전 해체경험을 보유한 미국의 원전해체 기술연구와 전문인력 양성에 주축을 담당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소로 꼽히고 있다.

부산시는 고리1호기를 비롯해 향후 순차적으로 설계수명이 완료되는 2·3·4호기 등에 대비한 원전해체산업 기반 구축과 미래 신재생클린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을 위한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지역기업 연계 기술개발 및 사업화 지원, 전문인력 양성 사업 등에 아르곤연구소의 인프라와 기술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시와 아르곤 연구소는 우선 시범적 협력사업의 모델로 오는 8월께 부산지역 기업인과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원전 제염․해체 전문교육과정(NDD Training Course)을 부산대학교와 함께 운영키로 하고 일정을 협의 중이다.

이번 원전해체 및 신재생클린에너지 MOU 체결식은 아르곤 국립연구소 관계자들이 구체적 협력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부산을 방문하는 5월 말 부산시청에서 열릴 예정이다.

heraid@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