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북측 지역으로 10초간 '깜짝' 월경

입력 2018.04.27. 09:44 수정 2018.04.27. 11:29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맞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군사분계선(MDL)에서 환영하는 과정에서 잠시 월경해 북측 땅을 밟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8분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T2)와 소회의실(T3) 사이 군사분계선(MDL)에서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문 대통령이 이끌어 김 위원장이 MDL을 넘어 북측 판문각을 배경으로 사진 촬영을 한 뒤, 문 대통령이 다시 분계선을 넘어가 남측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전 브리핑에 없던 일정..김정은 손 맞잡고 다시 남으로
[남북정상회담] 위대한 한걸음 (판문점=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인사한 후 함께 북측으로 넘어갔다 남측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2018.4.27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맞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군사분계선(MDL)에서 환영하는 과정에서 잠시 월경해 북측 땅을 밟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8분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T2)와 소회의실(T3) 사이 군사분계선(MDL)에서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두 정상은 환한 미소로 악수를 한 뒤 가볍게 대화를 나눴다.

[남북정상회담] 함께 군사분계선 넘는 남북정상 (고양=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북에서 남으로 함께 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생중계로 지켜보고 있다. zjin@yna.co.kr

문 대통령이 이끌어 김 위원장이 MDL을 넘어 북측 판문각을 배경으로 사진 촬영을 한 뒤, 문 대통령이 다시 분계선을 넘어가 남측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약 10초간 월경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다시 MDL을 넘어 왔다.

kyung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