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쌍촌동 교통사고 충격.."무단횡단 근절" 청와대 청원 3888명 동의

입력 2018.04.27. 09:43 수정 2018.04.27. 15:10

광주 쌍촌동 교통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온라인으로 확산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무단횡단 사고의 경우 운전자의 책임을 경감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이 시작됐다.

청원자는 "무단횡단자가 먼저 법을 무시하다 사고가 난 것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법률하에서는 운전자에게 무거운 책임을 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광주 쌍촌동 교통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온라인으로 확산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무단횡단 사고의 경우 운전자의 책임을 경감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이 시작됐다.

청원자는 “무단횡단자가 먼저 법을 무시하다 사고가 난 것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법률하에서는 운전자에게 무거운 책임을 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 무단횡단 사고나면 운전자는 피해자 병원비를 물어 줄 뿐만 아니라 보험료까지 올라가는 피해자”이라며 “법을 어긴 무단횡단자에게 책임 100% 물어야한다”고 주장했다.